[보통사람 금융보고서] 맞벌이 부부 55%는 한 사람이 자산관리

안선영 기자입력 : 2019-04-16 12:00
전담 관리 주체 63.6%는 여성

30~40대 맞벌이 가구 중 절반 이상이 남편과 아내 중 한 명이 전담해 자산관리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한은행이 16일 공개한 '2019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에 따르면 30~40대 맞벌이 가구의 55.2%는 1인이 전담해서 자산관리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담 관리 주체의 63.6%는 여성으로, 남성보다 1.7배 높았다.

자산을 각자 관리하는 가구의 월 소득은 656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전담관리는 575만원, 공동관리는 578만원이었다.

주요 소비항목별 월 평균 소비·지출 금액을 살펴보면 자산을 각자 관리하는 가구의 소비가 1인이 전담 관리하는 가구보다 식비 7만원, 교육비 14만원, 용돈 지급 12만원이 더 많아 전담·공동 관리 가구 대비 전반적인 소비 규모가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1년 내 소비가 늘 것으로 예상하는 비율은 각자 관리 가구가 47.8%로 가장 높았고, 소비가 줄 것으로 예상하는 비율은 전담 관리 가구가 15.0%로 가장 높았다.

 

[그래픽=신한은행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