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산 화산폭발하면…"분출물이 남한 전체 1m 덮을 것"

안선영 기자입력 : 2019-04-15 21:26

백두산 화산이 폭발하면 2010년 아이슬란드 화산 분화량의 1000배 규모가 될 수도 있다는 예측이 나왔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심재권·이상민 의원이 개최한 '깨어나는 백두산 화산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토론회에 참석해 "백두산이 과거 1000여년 전과 같은 정도의 분화가 일어났을 때 피해규모는 상상을 초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2002∼2005년 백두산 천지 근방에서는 화산지진이 3000회 이상 발생하며 천지가 부풀어 오르는 등 심각한 화산분화의 징후가 나타나고 있다는 연구 결과를 제시했다.

당시 천지에서 발생한 '밀레니엄 대분화'는 남한 전체를 1m나 덮을 수 있는 엄청난 양의 분출물을 쏟아 냈으며, 이는 과거 1만 년 이래 지구상에서 가장 큰 규모의 분화 사건에 속한다. 화산재는 유럽의 그린란드 빙하까지 날아간 것으로 밝혀졌다.

당시 백두산 폭발은 발해의 멸망 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윤성효 부산대 지구과학교육과 교수는 "백두산이 가까운 장래에 분화한다면 칼데라 물이 넘쳐 대홍수가 발생할 수 있다"며 "도로, 댐, 전기 등이 마비되고 생태계 변란, 토양 침식, 호흡기 질환 등 악순환을 초래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