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안국역서 '100년 계단 읽는 날'…임정수립 100주년 기념행사

강영관 기자입력 : 2019-04-11 14:18
국내 최초 독립운동 기념역사…100년 계단 비롯 독립운동 역사 상징물 한자리에

독립운동 테마역사로 탈바꿈한 안국역 [사진= 연합뉴스]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11일 오후 2시 지하철3호선 안국역에서 '100년 계단 읽는 날' 행사가 열렸다.

안국역은 국내 최초 독립운동 기념역사로 탈바꿈한 곳으로 과거 3·1운동의 중심지였던 북촌과 인사동 등을 잇는 연결 거점이다. 인근에는 여운형, 손병희 선생 등 독립운동가의 집터가 있다.

이날 행사에는 임우철 애국지사와 윤봉길 의사의 손녀 윤주경 전 독립기념관장, 김구 선생 증손자 김용만 씨, 조소앙 선생 손자 조인래 조소앙기념사업회 사무총장, 손병희 선생 외증손 정유헌 씨 등이 참석했다.

100년 계단은 기미독립선언서를 현대 한글로 풀어 쓴 선언서 글귀의 자음과 모음이 푸른 벽과 하늘에 새겨져 빛을 발한다. 청색계단 27개를 오르면서 독립선언서를 읽어볼 수 있다.

이와 함께 안국역에서는 독립운동가들의 얼굴을 100초 동안 만날 수 있는 '100년 기둥'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상하이 청사 대문을 표현한 '100년 하늘문'도 볼 수 있다. 3·1운동과 민족사의 흐름을 강물로 구성한 '100년 강물', 우리 헌법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100년 헌법'도 마련돼 있다.

현장답사에 이어 '100년 계단'에서는 올 2월 공모전에서 선정된 '3·1운동 100주년 기념곡' 3팀의 축하공연이 펼쳐진다. 또 한국도서관협회에서 '독립운동 관련 서적'도 소개했다.

황치영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입지적으로 뜻깊은 곳에 위치한 안국역이 국내 최초 독립운동 기념역사로 탈바꿈한 것은 매우 큰 의미"라며 "시민 여러분께서 안국역을 이용하며 독립운동의 의의를 일상에서도 느끼실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