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아람코 지난해 순익 세계 최대...애플의 2배

김신회 기자입력 : 2019-04-02 06:44
지난해 순익 1110억달러...'JP모건+알파벳+페이스북+엑손모빌' 웃돌아 무디스 처음 부여한 신용등급은 A1 사우디 정부와 동급...엑손모빌보다 낮아
사우디아라비아의 국영 석유회사인 사우디아람코(이하 아람코)가 지난해 세계에서 수익을 가장 많이 낸 기업으로 떠올랐다. 

1일(현지시간) 미국 경제전문방송 CNBC에 따르면 아람코가 공개한 지난해 순익은 1110억 달러로 그동안 최대 순익 기업으로 꼽혀온 애플(595억3000만 달러)의 두 배에 달했다. 아람코의 지난해 순익은 미국 투자은행 JP모건체이스와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 페이스북, 미국 정유사 엑손모빌의 순익을 모두 합한 1060억 달러를 웃돌았다.
 

[사진=AP·연합뉴스]


세계 최대 순익을 낸 아람코지만, 무디스를 비롯한 국제 신용평가사들은 이 회사의 신용등급을 최고로 보지 않는다. 사우디 국가 경제에 대한 과도한 의존이 역풍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무디스가 이날 아람코에 처음 부여한 신용등급은 'A1'로 사우디 국가신용등급과 같다. 셰브런과 엑손모빌 등 경쟁사들의 등급('Aa2')에는 못 미친다.

비상장회사로 그동안 실적을 공개하지 않았던 아람코의 지난해 실적은 이 회사가 100억 달러 규모의 회사채 발행을 위해 낸 투자설명서에 담겼다. 아람코는 회사채를 발행해 조달한 자금을 사우디 석유화학업체 사빅(SABIC) 지분 70%를 인수하는 데 쓸 계획이다. 인수액은 총 700억 달러에 이를 전망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