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북한이탈주민 안정적 정착 위한 업무협약

(파주)최종복 기자입력 : 2019-04-01 16:38

[사진=파주시제공]

경기파주시는 1일 파주시청 비즈니스룸에서 대한상공회의소 경기인력개발원, 파주상공회의소와 북한이탈주민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이번 협약은 파주시에서 수립한 생활밀착형 북한이탈주민 종합계획의 일환으로 추진됐으며 탈북민의 자립과 자활을 돕기 위해 취업을 하는데 필요한 교육기회의 제공, 고용촉진을 위한 취업정보의 제공, 취업알선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파주시는 북한이탈주민 취업을 위한 정책을 수립·추진하며 관내 기업체에 탈북민 고용을 위한 홍보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경기인력개발원은 북한이탈주민의 자립을 위한 교육프로그램의 운영 등 교육훈련기회를 제공하고 탈북민 개개인의 능력개발을 위한 사업을 추진한다. 파주상공회의소는 북한이탈주민의 고용촉진을 위한 취업알선, 상담, 취업현장체험 등 취업지원 사업을 추진하며 회원사를 통한 북한이탈주민의 고용을 독려할 예정이다.

각 기관은 취업지원 관련 업무 추진 간 상호협력하기로 했으며 정착지원 관련 기관 간 협력체계를 구축해 지원 효과를 극대화해 북한이탈주민의 취업률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최종환 시장은 "먼저 온 통일 북한이탈주민이 우리 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통일을 위한 첫걸음일 것"이라며 "이번 협약은 우리사회에 힘들게 적응하고 있는 북한이탈주민들이 지역사회에 정착해 경제적인 안정을 이루는 소중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파주시에 거주중인 북한이탈주민은 3월말 현재 339명으로 30·40대 젊은 층이 55%(187명), 여성 75%(253명)를 차지한다.

북한이탈주민 단체는 전문예술단체인 ‘임진강예술단’(대표 백영숙)과 탈북자 자원봉사 단체 ‘여원(대표 백춘숙)’이 활동 중이다.

파주시는 북한이탈주민에 대한 정착지원을 위해 올해 파주시 최초로 정착지원 종합계획인 '생활밀착형 북한이탈주민 정착지원 계획'을 수립했으며 △멘토링 프로그램 운영, △관계기관 간 업무협약, △북한이탈주민 공무원 신규채용, △북한이탈주민 단체 재정지원 확대, △북한이탈주민지원 지역협의회 운영 등을 추진 중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