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커버그 "페이스북 과도한 권력을 가지고 있다"

윤은숙 기자입력 : 2019-03-31 18:11
정부에 인터넷 콘텐츠 감시 강화 촉구…"기업 혼자 책임지기엔 버거워"
세계최대 소셜미디어인 페이스북 CEO 마크 저커버그가 정부에 강력한 인터넷 콘텐츠 감시를 촉구하고 나섰다. 

저커버그는 30일(현지시간) 미국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에 기고한 칼럼을 통해 기업만 유해 콘텐츠의 감시 책임을 지고가기에는 부담이 너무 크다고 강조했다. '인터넷은 새로운 규칙을 필요로 한다'는 제목의 칼럼에서 저커버그는 정부와 규제 당국이 인터넷 콘텐츠 통제에서 적극적 역할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저커버그 대표는 그동안 정부의 개입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취해왔다. 그러나 최근 페이스북이 가짜뉴스를 통한 대선개입 의혹에 휘말렸던 것은 물론 각종 범죄에 악용되는 경우가 늘면서 규제 강화로 입장을 바꾼 것으로 보인다고 AFP 등 외신은 전했다.

최근 뉴질랜드에서 벌어진 총기테러 사건에서 범인은 페이스북으로 범행을 생중계했다. 해당 영상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급격히 퍼지면서 해당 기업들의 책임론도 더욱 불거졌다. 

이날 칼럼에서 저커버그는 새로운 인터넷 규제가 필요한 4대 분야로 ▲유해 콘텐츠 ▲선거 보호 ▲개인정보 보호 ▲데이터 이동성 등을 지목했다.

칼럼에서 그는 또 "의원들은 저희가 표현에 있어 과도하게 많은 권력을 가지고 있다고 지적하는데, 솔직하게 나도 이 의견에 동의한다"고 밝혔다. 이어 페이스북은 특정 게시물 게재 가능 여부를 결정하는 데 있어 사람들이 이의를 제기 수 있도록 하는 독립적 기구를 만들고 있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최근 사용자들의 표현의 자유보다는 유해한 콘텐츠 규제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셰릴 샌드버그 페이스북 최고운영책임자(COO)도 30일 뉴질랜드 헤럴드에 편지를 보내 온라인 생중계(live-streaming)에 대한 규제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사진=AP·연합뉴스 ]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