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소방 봄철 화재예방대책 추진 총력 다해

(안산) 박재천 기자입력 : 2019-03-26 11:56

안산소방서 전경.[사진=안산소방서 제공]

경기 안산소방서(서장 이정래)가 봄철 화재 예방대책 추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최근 5년간 안산시 화재발생 현황을 살펴보면 봄철 128.5건(27.4%), 겨울철 125.8건 (27.4%), 여름철 110건(24%), 가을철 93.2건(21.18%)으로 봄철에 화재가 가장 많이 발생했다.

원인별로는 부주의에 의한 화재가 277건(44%)으로 화재 발생원인 1위를 차지하고 있고, 부주의 유형으로는 담배꽁초, 음식물조리 중 화원방치 순으로 나타났다.

이에, 소방서에서는 언론매체 등을 활용한 담배꽁초, 음식물조리 등 부주의 화재 위험성을 집중 홍보하고, 관련 기관·단체 화재예방 교육, 1일 화재 안전점검 운동전개, 음식물 조리 등 부주의 화재 사전 차단을 위한 소화기구 보급 등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추진사항으로는 △부주의에 의한 화재피해 저감 대책 추진 △사화취약계층 주거시설 인명피해 저감 △건축공사장 화재안전관리 강화 △대도민 안심 여행 지원 △석가탄신일 등 행사장 화재안전관리 강화 △봄철 산불예방 대책 추진 △전통시장 자율소방안전관리 강화 △방화(放火) 저감을 위한 대책 추진 등이다.

이정래 서장은 "봄철기간 화재를 비롯한 각종 안전사고 발생에 대비해 시민들이 안전하게 보낼 수 있도록 추진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