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짝퉁 '스타벅스 인스턴트 커피, 전량 회수조치

최예지 기자입력 : 2019-03-19 13:04
정품과 매우 유사해...소비자 혼란 유발

[사진=칭다오신문망]

글로벌 커피 체인 스타벅스의 '짝퉁' 인스턴트커피가 중국에서 버젓이 판매되자 중국 경찰이 전량 회수 조치에 나섰다고 밝혔다고 칭다오신문(青島新聞)이 19일 보도했다.

매체는 해당 제품은 외관상 정품 스타벅스 제품과 매우 유사할 뿐만 아니라 심지어 정품 로고를 사용하고 있어 소비자의 혼란을 초래했다고 전했다. 정품 커피믹스보다 용량이 조금 더 크다는 것만 빼면 모두 정품과 매우 유사하다. 가격은 정품(40위안)보다 비싼 52위안(약 8800원)으로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용의자 10명을 검거해 4600여kg에 달하는 커피 원료를 회수했다고 매체가 밝혔다.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짝퉁' 인스턴트 커피도 모두 매대에서 내렸으며, 공식 웹사이트를 통한 판매도 중단했다. 

경찰은 “오프라인 커피매장과 톈마오(天貓·티몰)에서 지정업체에서만 판매할 뿐, 일반 마트에서 스타벅스 인스턴트 커피는 판매되지 않는다"며 "'짝퉁' 스타벅스 인스턴트 커피를 구매하지 않도록 주의를 요한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