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의류 및 장신구 제품안전 인프라구축

박흥서 기자입력 : 2019-03-19 09:13
제품안전성 시험지원을 통한 유해물질관리 및 소비자 안전확보

인천시청 전경[사진=인천시]


인천시(시장 박남춘)가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으로부터 『2019년 제품안전 인프라구축 사업』에 선정되어 중소기업, 영세기업 및 소상공인들의 유해물질 시험분석 및 인증비용 부담 완화를 위한 의류 및 장신구 제품안전인프라 구축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이를 위하여 국비 7억8000만원, 시비 3억3400만원등 총 11억14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하고, (재)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 융합소재부품센터에 의류(섬유)제품 안전시험 분석장비 3종과, 장신구 안전시험 분석장비 2종 등을 설치하여 유해물질 안전시험을 2019년 9월부터 실시할 계획이다.

관내에 생활용품 안전확인 시험기관이 부족한 실정에 의류 및 장신구 제품안전인프라 구축사업은 관련업체에 희소식이며, 금년 9월부터 운영될 경우 예산 소진시 까지 인천시 기업들에게 무상 시험서비스 제공과 그 이후 시험수수료 할인 지원할 계획이다.

영세한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의 제품안전 대응 능력 확보와 안전한 제품 생산 및 판매 시스템 구축으로 소비자는 섬유‧장신구 제품을 안전하게 사용하고 기업은 자발적인 품질 관리 역량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임경택 시 산업진흥과장은 “섬유 및 장신구 제품안전 인프라가 구축되면, 인천지역 내에 섬유‧장신구 제품의 시험 서비스 지원으로 공인 시험 수수료 비용 부담 해소와 관련 기업의 자발적인 품질관리 역량 확보로 시민이 안전하고 믿고 쓰는 제품 시장 환경이 조성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