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대 로펌 이직’ 김하중 변호사, 입법조사처장 임명 동의안 처리 연기

김봉철 기자입력 : 2019-03-18 16:02
국회 운영위서 야당 반대로 연기…오는 20일 재상정 국회 예산정책처장에 이종후 외통위 전 수석전문위원

[김하중 변호사]

김하중 변호사의 입법조사처장 임명동의안 상정이 또다시 미뤄졌다.

18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 의원들이 ‘김 변호사가 과거 의뢰인에게 불리한 법원 조정을 받으라고 설득하고 일주일 뒤 상대편 로펌으로 옮겼다’는 내용의 보도를 거론하며 김 변호사의 자질을 문제 삼았기 때문이다.

특히 김 변호사는 2014년 새정치민주연합(더불어민주당 전신) 법률위원장을 지냈고, 다음해 국민의당 창당 실무준비단에 참여한 뒤 2016년 국민의당 총선에 뛰어들었다.

당시 경선 방식에 반발해 탈당, 무소속으로 광주 서구을에 출마했으나 낙선해 정치적 중립 논란도 불거진 상태다.

운영위는 결국 이날 김 변호사의 임명동의안을 표결에 부치지 않고 20일 오후 1시 30분에 회의를 다시 열어 상정하기로 했다.

반면 이종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 수석전문위원은 국회 예산정책처장에 선출됐다.

운영위에서 이 전 위원의 임명동의안을 표결에 부친 결과 총투표자 27명 가운데 찬성 25명, 반대 2명으로 가결했다.

이 전 위원은 연세대 행정학과를 졸업하고 입법고시에 합격한 후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입법조사관, 의사국 의사과장·국장,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문위원 등을 거쳐 지난해 말까지 외통위 수석전문위원을 맡았다.

한편 운영위는 민주당 이철희 원내수석부대표 대행을 간사와 운영개선소위원장으로, 한국당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를 간사와 예산결산소위원장으로 각각 선임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