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제주대·한림대, 2020학년도 약학대 신설 1차 심사 통과

윤상민 기자입력 : 2019-03-18 16:00
정량평가(20%)에 정성평가(80)로 평가 2차 현장실사 조사 후 최종 선발

[표=교육부]

전북대·제주대·한림대 등 3개 대학이 2020학년도 약학대학 신설 1차 심사에서 통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교육부는 2020학년도 약학대학(이하 약대) 신설을 위한 1차 심사 결과를 발표하고 해당 대학에 통보했다.

이번 약대 신설은 작년 보건복지부에서 약대 정원 60명 증원 계획을 교육부에 통보하면서 추진됐다. 고신대, 광주대, 군산대, 대구한의대, 동아대, 부경대, 상지대, 유원대, 을지대, 전북대, 제주대, 한림대 등 총 12 대학이 신청했다.

2019년 현재 총 35개 대학이 약대를 운영하고 있으며 연 입학정원은 1693명이다.

이번 1차 심사는 약학계, 이공계, 교육계 등 관련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소위원회에서 평가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선정심사위원회에서 1차 심사 통과 대학을 선정했다.

평가소위원회의 평가 기준은 대학 교육여건 지표에 따른 정량평가(20%)와 약대 교육·연구여건, 약대 운영계획 등에 대한 평가지표별 정성평가(80%)로 구성됐다. 정량 및 정성평가 점수를 합산한 결과, 평가 상위점수를 획득한 상위 3개 대학이 선정됐다.

이번 1차 심사 통과 대학은 앞으로 2차 현장실사를 받는다. 1차 및 2차 심사 점수를 합산한 평가 결과를 고려해, 약대 신설 대학과 배정인원을 결정한다.

최은옥 교육부 고등교육정책관은 “약학 교육여건을 갖춘 우수대학에 약대가 신설될 수 있도록, 대학의 교육여건, 약대 발전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객관적이고 공정한 절차에 따라 대학을 선정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