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中 인권침해자 상대로 책임 물을 것"...미·중 '인권' 갈등

최예지 기자입력 : 2019-03-15 08:20
美, 中인권보고서 발표에 중국 ‘美 인권침해사례’로 맞불 美국무부 "중국 인권문제, 인류에 대한 거대한 수치"

중국 신장의 한 수용소[사진=AP·연합뉴스]


미국이 ‘2018 국가별 인권보고서’로 중국 정부의 인권 문제를 맹비난하자 중국 정부가 미국의 인권 기록과 인권 침해 사례를 발표하며 맞불을 놨다. 이에 미국 국무부는 중국 신장웨이우얼자치구에서 인권 침해를 저지르는 이들을 상대로 표적 제재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로버트 팔라디노 미국 국무부 부대변인은 14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중국 신장웨이우얼자치구에서 벌어지는 인권 문제를 "인류에 대한 거대한 수치"라며 맹렬히 비판했다.

팔라디노 부대변인은 "우리는 이런 인권 침해를 저지르는 이들을 상대로 책임을 묻고 표적 제재와 조치를 검토하는 데 전념할 것"이라면서 "중국에 신장의 수용소를 없애고 임의로 구금된 이들을 풀어달라고 계속 요구할 것"이라고 전했다.

미국 국무부는 전날 2018년 인권보고서를 통해 신장웨이우얼자치구 내 수용소를 사실상 '나치 독일' 때 유대인 수용소에 비유하며 소수민족 박해와 시민 탄압 등 인권문제를 강하게 비판했다. 신장웨이우얼자치구 수용소에 구금된 위구르족과 카자흐족, 다른 이슬람신자들이 80만명에서 200만명 이상일 수 있다고 추산했다.

그동안 중국 정부는 신장웨이우얼자치구 수용소를 '자발적인 직업훈련소'라 칭하면서 이슬람 극단주의의 위협을 막기 위해 필요하다고 주장해왔다. 신장웨이우얼 자치구에 있는 이슬람 소수민족이 공산당에 복무하도록 교화하고 사회에 적응시킨다는 명목 아래 직업훈련소를 만들었다는 얘기다. 하지만 국제 인권단체와 외신들은 이곳에 갇혔던 사람들의 증언을 통해 이들이 중국 정부로부터 고문과 노역, 세뇌 교육에 시달리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이 발표한 인권보고서에 맞대응하듯 중국 국무원 신문판공실은 같은날 '2018년 미국의 인권 기록과 인권침해 사례'를 발표했다. 중국은 미국에서 시민들의 권리가 짓밟히고 돈에 의한 정치가 판을 치고 있어 빈부 격차가 갈수록 커지고, 인종 차별이 심각해 어린이 안전 우려와 성차별, 이민의 비극도 일어나고 있다며 1만여자 분량의 글로 비난을 쏟아냈다.

15일 중국 현지매체 펑파이신문(澎湃新聞)은 익명의 전문가의 말을 인용해, "미국과 중국이 인권문제로 갈등이 더욱 격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해부터 미·중 무역갈등이 격화되는 상황에서 미국이 중국의 아킬레스건인 소수민족 인권 문제를 건드릴 경우 양국 관계는 더욱 복잡해질 수 있다는 주장이다. 중국은 줄곧 소수민족 인권 문제 등을 지적받을 때마다 내정간섭은 용납할 수 없다는 강경한 입장을 고수해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