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화보] ​친구는 닮는다더니.. 정준영-승리 같은꼴 경찰출석길
다음
119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논란을 빚은 가수 정준영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14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으로 출석했다.

검은색 정장에 머리를 단정하게 묶은 정준영은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 심려 끼친 점 죄송하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성 접대 의혹이 불거진 전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14일 오후 서울지방경찰청으로 출석했다.

이날 오후 2시께 짙은 감색 스트라이프 정장 차림으로 나타난 승리는 "국민 여러분과 주변에서 상처받고 피해받은 모든 분께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