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보훈정책 추진..유공자 헌신 희생 고마움 전한다'

(광명) 박재천 기자입력 : 2019-03-14 17:57

[사진=광명시 제공]

경기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다양한 보훈정책을 추진하고 유공자들의 헌신과 희생에 고마움을 전한다.

시는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하는 특별 사업으로 독립유공자 항일 운동지 방문과 독립유공자 발자취 책자 발간을 추진한다.

시는 올 상반기 중 독립유공자 자녀 등 20명의 유족과 함께 상해, 가흥, 항주,서안의 임시정부, 홍커우 공원 등 항일 운동지를 다녀올 예정이다. 또 독립유공자의 활동내용과 유족의 애환을 담은 ‘독립유공자 발자취’ 책자를 발간할 계획이다.

시는 국가보훈처에서 지급하는 수당 외에 국가유공자 예우를 위한 수당을 지급하고 있다.

시는 만65세 이상에게만 월5만원 지급하던 보훈명예수당과 사망참전유공자 배우자복지수당을 올해부터 전 연령으로 확대해 65세미만에게 월 3만원을 지급한다.

아울러 6.25 참전유공자는 월7만원의 보훈명예수당을 지급한다.

이외에도 보훈회원 위문금을 설날, 현충일, 추석 연3회, 1회 3만원씩 지급하고 애국지사·유족 위문금을 3.1절, 광복절에 1회 5만원씩 지급한다. 국가유공자 본인 사망 시 사망위로금으로 15만원을 지급한다.

그 동안 지방자치단체에서 개별적으로 실시하던 국가유공자 명패 사업을 올해부터 국가보훈처에서 문구와 디자인을 통일해 올해부터 2022년까지 모든 국가유공자에게 실시한다.

시는 오는 3월까지 독립유공자 52명의 명패를 달아드리고 민주유공자와 국가유공자(상이군경 및 6.25참전 등) 명패도 순차적으로 전달할 계획이다.

시는 오래된 현충시설을 개보수하고 앞으로 체계적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올해 현충공원 내 현충탑 정비를 먼저 실시하고 향후 무공수훈자공적비, 광명시민체육관 내 호국유공자공적비, 온신초등학교 내 3.1독립만세운동 광명지역발상지 기념비도 순차적으로 정비해 나갈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시에서 추진하는 보훈사업이 독립유공자 유가족들에게 위로와 도움이 되었으며 좋겠다”며 “독립유공들의 헌신과 희생이 잊혀 지지 않도록 보훈관련 사업을 발굴하고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