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미세먼지 긴급대책 中과 협의…필요시 추경 긴급편성"

주진 기자입력 : 2019-03-06 14:33
한중 공동 저감조치·예보시스템 추진"·"30년 이상 노후 석탄 화력발전소 조기 폐쇄 검토"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사상 최악으로 치닫는 미세먼지 문제와 관련, "중국에서 오는 미세먼지의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중국 정부와 협의해 긴급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같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 한국과 중국이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동시에 공동으로 시행하는 방안을 협의하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인공강우 기술협력을 하기로 한·중 환경장관회의에서 이미 합의했고, 인공강우 기술력은 중국 쪽이 훨씬 앞서 있다"며 중국과 공동으로 인공강우를 실시하는 방안도 추진하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국 쪽에서는 우리 먼지가 중국 상하이 쪽으로 간다고 주장하는데, 서해 상공에서 인공강우를 하면 중국 쪽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한·중이 미세먼지 예보시스템을 공동으로 만들어 대응하는 방안을 추진할 것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필요하다면 추경을 긴급 편성해서라도 미세먼지를 줄이는 데 역량을 집중하라"고 강조했다.

이 추경은 공기정화기 대수를 늘리거나 용량을 늘리는 지원 사업과 중국과의 공동협력 사업을 펴는 데 쓰일 것이라고 김 대변인은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현재 30년 이상 노후화된 석탄 화력발전소는 조기에 폐쇄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라"고도 지시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5일 저녁 조명래 환경부 장관으로부터 미세먼지 대응방안에 대한 긴급 보고를 받고서 '범부처 총력 대응 체제' 가동을 지시한 바 있다.

조 장관은 차량운행 제한, 석탄발전 상한 제약, 미세먼지 배출시설 가동시간 조정 등의 이행상황을 점검하겠다고 보고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특히 어린이집·유치원·학교에 대용량 공기정화기를 조속히 설치할 수 있게 재정 지원 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정부도 이날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긴급차관회의를 열어 기존 저감조치 외에 살수차 운행 확대, 차량 공회전 단속 강화, 다중이용시설 주변 물청소 등 대책을 보완하고 불법소각 및 차량 공회전 단속을 강화하기로 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