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장관, 홍성군 보건지소·공주교도소 등 의료취약지 현장 방문

송종호 기자입력 : 2019-02-28 13:59
보건의료체계 현장 점검하고 애로사항 청취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사진=연합뉴스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8일 충청남도 홍성군 구항 보건지소와 공주 교도소를 방문해 보건의료 체계를 점검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복지부는 이번 방문에 대해 농어촌 지역의 공공보건기관 중심 의료체계와 지역 주민의 건강·질환관리 실태, 교도소와 같은 특수구역에서의 수용자들 건강상태 및 의료복지 현황 등을 살피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홍성군은 지난 2017년부터 구항 보건지소에서 거동불편 노인 등을 대상으로 간호사가 가정을 방문하여 필요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 간호사가 휴대하는 태블릿 PC 등을 활용해 보건지소 의사가 화면을 통해 간호사를 지도하는 등 ‘찾아가는 의료서비스’ 체계를 구축해 운영중이다.

공주교도소(576명 수용)는 현재 가정의학과 전문의 1명과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1명, 공중보건의사 2명(치과 1명, 한의사 1명)이 근무 중이나 의료 수요가 높은 정신과, 피부과 등 다른 진료과목 환자는 교정시설 내에서 해결이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공주교도소는 교정시설 수용자들의 의료복지를 위해 법무부가 2005년부터 추진 중인 타 의료기관 전문의와 교정시설 부속의원 의료인을 화상으로 연결하는 시범사업을 실시 중이다.

박 장관은 이날 “향후 의료취약지의 의료접근성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할 계획” 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