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랐던 유통이야기 ‘리테일 디테일’(72)] 사람의 눈은 언제부터 늙나요?

이규진 기자입력 : 2019-02-21 00:47
A. 40세 전후로 노안 시작…신체 중 노화 가장 빨라

신체 중 노화가 가장 먼저 시작되는 곳은 눈이다. 노안은 보통 40세 전후에 점진적으로 진행된다. [사진=아이클릭아트 제공 ]


최근 60대 이상 고령층에서 주로 발병하는 노인성 안질환이 30대 젊은층에게도 나타나고 있다. 스마트폰을 자주 사용하고 흡연·자외선 노출 등 눈에 좋지 않은 습관이 노화를 촉진시킨 것.

삼성서울병원에 따르면 30~40대 성인 266명의 눈을 정밀검진한 결과, 10명 중 3명에게서 백내장이 발견됐다. 백내장은 수정체에 혼탁이 온 상태를 말하며 노안이 되면서 발생하는 안질환이다. 나이가 들면 자연스레 수정체의 탄성력이 감소되고 조절력이 떨어진다.  이에 가까운 글씨를 보기 힘들어져 돋보기·안경 등 보조기구를 착용해야 한다.  노안은 개인마다 차이가 있지만 대부분 발생한다.

신체 중 노화가 가장 먼저 시작되는 곳은 눈이다. 노안은 보통 40세 전후에 점진적으로 진행된다. 피부나 몸매 등 신체 일부는 건강 관리로 노화를 어느 정도 지연시킬 수 있지만 눈의 노화는 지연시킬 수 없다. 노안 자체는 건강에 큰 문제가 되지 않으며 노화에 의한 것이므로 자연스럽게 받아들이는 게 좋다. 다만 안구의 노화가 시작되면 급격하게 진행되기 때문에 노인성 안질환이 발생할 가능성에 주의해야 한다.

눈의 노화 때문에 일어나는 대표적인 노인성 안질환은 백내장, 녹내장, 황반변성 등으로 실명에까지 이를 수 있는 질환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7년도 기준 백내장 환자는 30대가 7071명이었지만 40대의 경우 5만 920명으로, 40대에 급격히 증가했다. 녹내장은 6만 9736명에서 13만 784명으로, 황반변성은 3452명에서 1만 2270명으로 각각 증가했다.

때문에 일찍 발견해 치료를 시작할수록 실명을 예방하거나 늦출 수 있다. 노안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40세를 기점으로 미리 안과 검진을 통해 눈 건강을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안과종합검진을 받으면 더 좋겠지만 비교적 간단한 안전검사와 함께 안과전문의의 진료를 받으면 질환 발병 여부를 알 수 있다.

화영훈 건양의대 김안과병원 녹내장센터 교수는 “노안 자체는 일상생활에서 불편함을 느끼는 정도에서 그치지만 눈의 노화가 급격히 진행되는 시점이므로 눈에 대한 관심이 더욱 필요하다”며 “눈이 침침하거나 불편하면 단순히 노안이라고 방치하지 말고 안전검사 등 안과검진을 통해 중증 안질환으로 인한 실명을 예방해야 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