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간 연락 담당 인력 왕래 방안 논의중"

문은주 기자입력 : 2019-02-18 22:33
CNN "상호 이익대표부 신설 가능성"

[사진=EPA·연합뉴스]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이 9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미국과 북한 측이 상호 연락 담당 인력의 왕래 문제를 심도 있게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CNN이 소식통을 인용, 18일 보도했다.

CNN은 이에 대해 각국의 이익대표부를 신설할 수 있는 가능성을 여는 움직임이라고 평가했다. 

연락 담당자들의 왕래가 실제로 이뤄진다면 새로운 북·미 관계 설정의 시금석이 될 것으로 보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작년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1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성명서를 통해 "평화와 번영에 대한 양국 국민들의 염원을 담아 새로운 북·미 관계를 만들어가겠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한편 북·미 간 연락 사무소 개설은 북한의 비핵화 노력에 대한 미국의 상응조치 중 하나로 지목된 항목 중 하나다. 그동안 미국 측은 북한의 비핵화 조치에 따라 경제적 번영의 기회를 줄 수 있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외신들은 미국 측이 제시할 수 있는 상응조치로 연락 사무소 개설 외에도 △일부 제재 완화 △종전선언 △평화협상 개시 등을 점치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