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전기차 충전 관련 파트너십 체결… 인프라 확대 박차

최윤신 기자입력 : 2019-02-11 11:32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 에스트래픽과 충전 인프라 확대 위해 상호 협력키로

에스트래픽이 운영하고 있는 이마트 죽전점 일렉트로 하이퍼 차저 스테이션에서 충전 시연을 하는 모습. [사진=기아자동차 제공]



기아자동차가 국내 민간 전기차 충전사업자(CPO)들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 전기차 인프라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

기아차는 최근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 에스트래픽과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에 관한 파트너십을 맺고 국내 전기차 충전 기반시설 확대 등 고객 편의 향상을 위해 다각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가 개인 및 개인사업자 및 홈충전사업을, 에스트래픽은 법인 및 공용충전사업을 담당하게 된다.

기아차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고객들에게 전기차 구매부터 충전에 이르는 원스톱 솔루션을 제공하고 고객 편의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개인 및 법인 고객의 충전기 설치, 운영에 관한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전담 콜센터를 통한 상시 지원 체계 구축, 전용 멤버십 운영 등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더불어 전국 지점, 대리점, 서비스협력사는 물론 주유소, 마트 등에 충전 거점을 확보해 고객들이 국내 어디서나 편리하게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기아차는 올해 기아 전기차를 구매하는 고객에게 파트너사 멤버십 가입을 통해 파트너사가 운영하는 공용충전기 이용 시 충전요금을 10% 할인 또는 적립해주는 서비스도 추후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에스트래픽이 운영하는 충전소에는 기아차 고객 전용충전기를 배정해 우선예약 및 결제 등의 혜택을 고려하고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언제 어디서나 고객들이 손쉽게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이번 파트너십의 핵심”이라며 “향후에도 국내 전기차 인프라 확대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