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린 꽃게 사진, 뭐길래?…"쓸데 없이 유연해서 찍힌 사진"

정세희 기자입력 : 2019-02-04 00:00
지난달 30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밝혀

[사진=MBC방송화면캡처]



효린의 '꽃게춤'이 다시 화제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효린의 흑역사 꽃게가 언급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효린은 "무언가를 열심히 할 때 자꾸 흑역사 사진이 찍힌다. 그래서 열심히 하지 말고 예쁘게 하자고 마음을 먹어보기도 했지만 잘 안되더라"라고 밝혔다.
 
이후 차태현은 준비했던 '효린 꽃게' 사진을 공개하려 했으나 MC들이 사진을 보고 웃자 사진을 반토막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에 효린은 "인터넷에 치면 다 나온다"라며 "제가 쓸데없이 유연해서 인지를 못 하는 정도로 몸이 꺾인다. 저 사진이 바로 그때 찍힌 사진"이라고 밝혔다.
 
효린은 "솔로 활동할 때 췄던 춤이다. 춤을 출 때 다리 모양이 꽃게가 된다"며 "어차피 인터넷에 다 나오니까 상관없다"고 쿨하게 반응했다.
 
이와 함께 효린은 과거 방송된 KBS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꽃게춤을 언급했다.
 
당시 방송에서 효린은 "뮤직비디오 촬영 당시 다리에 힘이 풀려 여러 번 주저앉은 적이 있을 정도로 힘든 춤"이라며 "선정성 논란에 자신감이 떨어져 의기소침했다"고 말했다.
 
이어 "뮤직비디오 촬영 때는 군무신을 하루종일 찍는데 다리에 힘이 풀려서 못 섰다. 버티질 못하고 자꾸 픽 픽 쓰러졌다"고 털어놨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