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총 10조 넥슨 인수한다는 카카오...자금 충분할까?

신희강 기자입력 : 2019-01-31 00:49
- 해외 사모펀드, 국내 금융사와 협력 등 다양한 시나리오 예상

[사진=연합]


카카오가 국내 게임업체 1위인 넥슨 인수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10조원에 달하는 실탄을 어떻게 확보할지 관심이 쏠린다.

김정주 넥슨 창업주가 내놓은 NXC 지분은 본인(67.49%)과 부인 유정현 감사(29.43%), 김 대표 개인회사인 와이즈키즈(1.72%) 등 총 98.64%에 달한다. 김 대표의 지분 가치는 NXC가 보유한 각 자회사와 관계사들의 지분, 경영권 프리미엄을 더하면 약 10조원을 웃돌 것으로 추산된다.

현재 글로벌 사모펀드인 KKR, 칼라일, MBK파트너스 등과 중국 게임업체 텐센트, 미국의 디즈니, 일렉트로닉아츠(EA) 및 각족 전략적투자자(SI) 연합등이 인수전에 뛰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김범수 카카오 의장이 김정주 창업자와 대학 동문에다가 IT 벤처 1세대라는 점에서 인수전 참여가 마냥 뜬 소문이 아니라는 해석이다. 실제 김범수 의장은 넥슨이 텐센트, EA 등 해외 기업에 팔리는 것을 우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카카오의 경우 최근 멜론, 카카오 뱅크, 카카오 택시 등 다양한 사업에 자금을 투입했다는 점에서 10조원이 넘는 실탄 확보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높다. 때문에 카카오가 해외 사모펀드 컨소시엄에 전략적 투자자로 참가하거나, 국내 금융사와 컨소시엄을 꾸리는 방식으로 참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카카오 주식을 7% 가까이 보유한 텐센트가 우회 인수전에 나선 것으로 점치고 있다. 카카오의 컨소시엄에 참여해 중국에서 최고 매출을 기록한 '던전앤파이터' 게임 판권을 인수하려 한다는 해석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