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증시] '어닝쇼크' 상장사 줄줄이 실적 부진 예고

배인선 기자입력 : 2019-01-30 16:03
차이나라이프 순익 최대 70%↓, 창안車 순익 92%↓ 29일 하루 상장사 23곳 5억 위안 이상 적자 예고 무역전쟁, 경기둔화 등에 실적 '먹구름'

중국증시. [사진=신화통신]


중국 대형보험사 차이나라이프, 중국 국유자동차 제조업체 창안자동차 등등, 중국 상장사들이 줄줄이 실적 악화를 예고했다. 무역전쟁에 따른 중국 경기둔화세로 상장사 실적 전망치에 먹구름을 그리고 있는 것이다.

블룸버그 통신은 지난 29일까지 상하이 선전증시에 상장된 상장사 최소 20곳이 지난해 실적 예비 보고서를 발표해 기대 이하 실적을 거둘 것으로 예고했다고 30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차이나라이프는 지난 29일 밤 상하이증권거래소를 통해 지난해 순익이 전년보다 161억2600만~225억7700만 위안(약 3조7500억원), 약 50~70% 감소할 것이라고 공시했다.

충칭 창안자동차도 선전거래소 공시를 통해 지난해 거둔 순익이 7억~7억5000만 위안으로, 전년 대비 89.49~92.99% 하락할 것으로 예고했다. 창안자동차 측은 주요 캐쉬카우인 창안포드 신차 판매량이 전년 대비 54.3% 감소한 데 따른 영향이 컸다고 설명했다.

중국 현지경제 일간지 매일경제신문은 29일 하루에만 지난해 5억 위안 이상 적자를 입을 것으로 예고한 상장사만 최소 23곳에 달한다고 집계했다.

구체적으로 베이징 영화제작사 화루바이나(華錄百納)는 지난해 33억2900만~33억3400만 위안 적자를 낼 것으로 예고했다. 상하이거래소 상장사인 중국 최대 트랙터 생산업체인 디이트랙터도 11억~14억 위안 적자를 예고, 다음 날인 30일 주가는 10% 하락하며 곤두박질쳤다. 이밖에 상하이거래소 상장사인 런푸의약도 지난해 22억~27억 위안 적자를 입을 것으로 예고했다.

지난해 무역전쟁으로 중국 경기 하방 압력이 거세진데다가 가짜백신 스캔들, ZTE·화웨이 악재 등이 상장사 실적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분석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