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유튜버 유정호, 각별했던 ‘오늘의유머’ 사이트에 ‘온정 요청’

유진희 기자입력 : 2019-01-26 16:55

`유정호tv`를 운영하는 유튜브 크리에이터 유정호씨가 한 온라인커뮤니티에서 자신의 팬들과 작별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오늘의유머' 캡처]


`유정호tv`를 운영하는 유명 유튜브 크리에이터 유정호씨가 평소 각별하게 챙기던 온라인커뮤니티 ‘오늘의유머’에 온정을 요청했다.

유씨는 26일 오후 ‘안녕하세요 여러분 엔터스입니다. 마지막글일수도있습니다’라는 게시물을 통해 “제가 혹시나 여러분들을 앞으로 못 본다면 그것은 제가 세상을 바꾸려고 한 행동으로 이런 일이 일어난 것”이라면서도 “법원에서 만약에 실형이 나온다면 그것을 부인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유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징역 2년을 구형 받았다"라는 충격적인 소식을 전한 바 있다. 지난해 4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유년시절 자신에게 폭력을 가하며 또래 친구들에게 왕따를 주도했던 교사 A씨의 만행을 폭로, "또 다른 피해자를 막기 위함이다"라는 내용이 담긴 영상이 화근이 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유씨는 실제로 A씨와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법정 시비를 가리게 됐고 최근 징역 2년을 구형받은 사실이 이날 유씨의 영상을 통해 알려졌다.

이날 유씨는 오늘의유머의 게시글을 통해 자신의 안위보다는 평소 자신이 돕던 이웃들에 대한 온정을 당부했다.

그는 “지난 7년, 오늘의유머에서는 10년 넘게 봉사를 했습니다”라며 “병원비 5만원이 없어서 아버지를 떠나보냈을 때 내가 힘들때 모든 일들을 여러분들과 함께했습니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폐지를 주우면서 집세 생활비를 내는 할머님. 이제는 몸이 너무 좋지 않아 슈퍼에서 외상하면서 삽니다”라며 “(생활비가) 한 달에 20만원 미만인데 1000원씩 만해서 선두로 누가 좀해주셨으면 합니다”라고 호소했다.

더불어 “소년소녀가장, 그리고 엄마가 아프고 치료가 필요한데 지켜볼 수밖에 없는 아이들 참 쓸게 많습니다”라며 “나오면 제가 대신 갚겠습니다”고 강조했다.

평소 자신의 지원하던 주변에 이웃들에 대한 온정을 베풀어줄 것을 이날 마지막 글을 통해 전한 것이다.

유씨는 오늘의유머에서 엔터스라는 닉네임으로 활동하며, 많은 선행활동을 펼친 바 있다. 이에 오늘의유머에서 봉사활동, 무료 나눔 등의 상징으로 유명세를 타며 `날개 없는 천사`로 불리기도 했다.

또한 자신의 `패드립(패륜+드립)하는 학생 잡기`, `학교 일진 교육시키기` 등의 유튜브 영상을 이 사이트에 공유해 큰 인기를 얻기도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