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도 불참 선언···제3인터넷전문은행 흥행 참패 예고?

윤동 기자입력 : 2019-01-22 07:07
23일 인가심사 설명회 앞두고 불참 선언 잇달아

인터넷전문은행의 가장 유력한 후보자로 꼽히던 네이버마저 불참을 선언했다. 앞서 인터파크와 NH엔터테인먼트가 불참을 선언했음을 감안하면 본격적으로 흥행 참패가 예상된다는 평가가 나온다.

21일 금융권과 ICT업계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오는 23일 신규 인터넷은행 인가심사 설명회를 연다. 이 자리에서 인가심사를 위한 평가항목과 배점이 공개된다. 정부는 조만간 최대 2곳의 인터넷전문은행 신규 인가를 내준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주요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이 연이어 불참을 선언하고 있다. 금융위 인가심사 설명회에도 불참해 세간의 오해를 피하겠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주요 ICT 기업의 불참 선언은 인터넷전문은행의 부족한 수익 모델이 이유로 꼽힌다. 시중은행과 핀테크업체가 시장에서 활동하고 있어 경쟁하기 쉽지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또 선배격인 케이뱅크와 카카오뱅크가 이미 시장을 선점한 것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분석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인터넷전문은행은 사업 안착까지 상당한 투자를 해야 하는데 향후 돈을 회수할 사업모델이 확실치 않다"며 "무엇보다 케이뱅크나 카카오뱅크가 시장을 선점한 상황이라 후발 주자는 더 불리한 위치에서 경쟁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