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리피 감독 아들, 강도 피습… 누리꾼 “아시안컵 16강 악재”

곽예지 기자입력 : 2019-01-18 18:24
다니엘 리피, 헬멧 쓴 강도 3인에게 습격... 살해 위협까지 받아

이탈리아 스포츠 일간지 '라 가제타 델로 스포르트'가 마르첼로 리피 감독의 아들이 강도의 습격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사진=바이자하오 캡쳐]


중국 축구국가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마르첼로 리피 감독의 아들이 강도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중국 스포츠매체 소다축구 등 다수 언론은 이탈리아의 유력 스포츠 일간지인 ‘라 가제타 델로 스포르트(La Gazzetta Dello Sport)’를 인용해 전날 저녁 리피 감독의 아들 다니엘 리피가 그의 집 앞에서 강도의 습격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헬멧을 쓴 3명의 강도는 16일(현지시간) 저녁 다니엘 리피의 집앞에서 그의 얼굴을 수 차례 가격하고, 살해 위협을 한 뒤 오토바이를 타고 달아났다.

현재 다니엘 리피는 현지 경찰의 보호를 받고 있으며, 부상 정도는 심각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용의자는 아직 체포되지 않았지만 신문은 해당 사건을 의도적 범행이라고 전했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중국 축구 팬들은 리피 감독을 향한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리피 감독을 위로하고, 아들의 안전을 기원하는 분위기다.

또, 일부 누리꾼은 보도 내용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게재하고 “아시안컵의 악재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