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실장, 靑2기 참모진에 "SNS 자제하라"

주진 기자입력 : 2019-01-18 09:43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올해 첫 수석ㆍ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사진)이 청와대 참모진에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자제령을 내렸다. 청와대 참모들의 의견이 여러 경로로 전달되면서 메시지가 제대로 전달되지 않고 있다는 판단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7일 “노 실장이 14일 현안점검회의에서 ‘혼선이 빚어지니 현안에 대해 사적이고 개별적인 발언을 자제해달라. SNS도 자기 업무와 관련되고 자기 책임으로 하면 문제가 없으나 비공식적이고 개인적인 내용은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노 실장이 최근 업무용 데스크톱 PC를 통한 SNS 접속을 차단하는 등 이른바 ‘페북정치 금지령’을 내렸다는 한 언론 보도에 대해선 “그런 적 없다”고 부인했다.

김 대변인은 “2017년 정부 출범 직후부터 업무용 데스크톱에서 페이스북, 카카오톡, 트위터 등의 사용을 금지해왔다”며 “보안상의 이유로 접속 자체를 막아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노 실장은 취임 이후 언론 소통창구를 김 대변인으로 일원화해 메시지 통일성을 강화하라는 지시를 했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역시 청와대 기자단과의 첫 간담회에서 “대변인으로 창구를 단일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활발하게 SNS로 소통해온 조국 민정수석도 지난 10일 페이스북에 “페이스북 활동을 대폭 줄이고자 한다. 초심으로 돌아가겠다”고 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