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글로벌 3각 블록체인 공조체제 구축...기술역량 확보 가속화

신희강 기자입력 : 2019-01-17 09:37
-‘EEA’, ‘R3’, ‘하이퍼레저’ 등 글로벌 블록체인 컨소시엄과 협업

 


LG CNS는 ‘이더리움 기업 연합(EEA)’, ‘하이퍼레저’, ‘R3’와의 협력을 통해 글로벌 3각 블록체인 공조체제를 구축하게 됐다고 17일 밝혔다.

EAA, 하이퍼레저, R3 등 3개 단체는 각기 다른 블록체인 기술을 보유하고 있지만, 모두 기업용 기술을 다룬다는 점은 동일하다. 특히 업계는 이들 3개 기술을 기업용 글로벌 Top3 블록체인 기술로 평가하고 있다.

기업용 블록체인은 ‘허가형(Permissioned) 블록체인’으로 ‘퍼블릭 블록체인’과는 다르게 사전에 합의한 사용자들만이 네트워크에 참여할 수 있다. 비트코인 등과 같이 가격 변동성이 있는 가상화폐가 필요 없는 구조다.

LG CNS는 지난해 6월 한국조폐공사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사업을 수주했으며, 1월말 시범서비스 오픈을 위한 최종 마무리 단계에 있다. 모바일 상품권, 문서인증, 디지털 신분증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플랫폼은 LG CNS의 기업용 블록체인 플랫폼 모나체인(Monachain)을 토대로 구축되며 모나체인의 기반 기술이 바로 ‘하이퍼레저 패브릭’이다.

LG CNS는 현재 블록체인 관련 사내벤처도 운영 중이다. 이 벤처는 ‘기업용(Enterprise) 이더리움’을 기반으로 디지털 콘텐츠를 제작·유통하는 플랫폼 및 서비스를 개발 중이다.

R3와 관련해서는 LG CNS가 국내 대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시스템 통합(SI) 파트너십을 보유하고 있다. 이에 2017년 LG CNS는 R3의 ‘코다(Corda)’를 활용해 국내외 은행 총 20여개가 참여한 글로벌 자금이체 파일럿 프로젝트 ‘아전트’에 참여했다. 동시에 LG CNS는 한국은행의 자금이체 업무관련 모의테스트도 실시한 바 있다.

LG CNS 정보기술연구소장 조인행 상무는 “이번 EEA 가입으로 글로벌 3대 블록체인 기술 개발을 위한 글로벌 공조체제가 구축됐다”며 “마곡 LG CNS 본사를 블록체인 사업 추진의 메카로 육성해 비즈니스 성공사례 창출에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