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호 발급 중단으로”… 中 지난해 모바일 게임 성장 둔화

곽예지 기자입력 : 2019-01-17 07:51
“판호 발급 중단으로”… 中 지난해 모바일 게임 성장 둔화 “올해, 판호 발급 재개... 성장세 다시 회복 할 것”

중국 게임 [사진=아이리서치]


지난해 중국 모바일 게임 산업 성장이 크게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강력한 규제와 새로운 콘텐츠 부족이 원인으로 꼽힌다.

16일 중국 데이터 분석업체 가마데이터(伽馬數據∙CNG)가 발표한 ‘2018년 중국모바일게임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모바일게임 매출은 1339억6000만 위안(약 22조210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5.4% 증가했다고 중국 매체 아이리서치가 같은 날 보도했다.

매출이 증가하긴 했지만 2017년 성장률 41.7%에 비하면 크게 위축된 수치다. 중국 모바일 게임이 가장 빠르게 발전했던 2013년과 비교하면 그 차이는 더욱 크다. 보고서는 2013년 성장률이 246.9% 였다는 점을 강조하고, 5년만에 성장 속도가 15배 가까이 둔화했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모바일게임 성장이 급격히 둔화된 이유를 보고서는 ‘외부적 요인’이라고 꼬집었다. 이는 정부의 규제를 뜻한다. 중국 국가광파전시총국(國家廣播電視總局·광전총국)은 지난 2016년 5월 말 통지를 통해 게임운영사는 판호를 발급 받아야 온라인 유료 게임서비스를 할 수 있다고 선언했다. 그리고 지난해 3월 게임서비스 승인 부처 구조조정과 함께 판호 돌연 중단되면서 중국 게임업계가 큰 타격을 받았다.

보고서는 “게임 판호 발급 중단으로 신규 게임 출시가 크게 줄었다”며 그 결과 지난해 모바일 게임의 성장이 둔화됐다”고 밝혔다.

또 다른 이유는 새로운 콘텐츠의 부족이라고 꼽혔다. 최근 몇 년 간 게임 산업의 급격한 발전으로 한층 높아진 소비자의 눈높이를 따라가지 못했다는 것이다.

다만 올해 전망은 밝다. 지난달부터 판호 발급이 재개됐기 때문. 중국 정부가 판호 발급을 빠르게 진행하면서 지난해 12월 한 달 동안 판호를 발급받은 게임은 모두 164개로 집계됐다. 모바일 게임 149개, 온라인 게임 7개, 웹게임 7개, 콘솔 1개다.

지난 9일에도 모바일 게임 82개, 웹게임 1개, 온라인 게임 1개에 대한 판호가 발급됐다.

보고서는 “판호 발급이 빠르게 재개되고 있는 만큼 올해는 과거 성장세를 되찾을 것”이라며 “새롭고 다양한 모바일 게임의 탄생을 기대한다”고 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