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손병희 선생 묘소 참배…"日, 과거 앞에 겸허해야"

김도형 기자입력 : 2019-01-12 16:34
3·1운동 100주년 맞아 수유리 손병희 선생 묘소 참배

이낙연 국무총리가 12일 서울 강북구 수유리 애국선열 묘역 의암 손병희 선생 묘소를 찾아 참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12일 서울 강북구 수유리 애국선열 묘역의 의암 손병희 선생 묘소를 참배했다.

이낙연 총리는 이날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손병희 선생 묘소를 참배한 뒤 "일본이 지도국가에 걸맞은 존경과 신뢰를 아시아 국가들로부터 받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일본은 과거 앞에 겸허하고, 한국은 미래 앞에 겸허해야 한다"고도 했다.

이 총리는 "일본은 근대화를 이루고 아시아 지도국가로 발전하는 과정에서 이웃 나라들을 침략하고 지배했다"며 "그 상처가 적어도 피해 당사자의 마음에는 아직도 남아있다. 그런 사실 앞에 일본은 겸허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우리는 과거를 기억하고 평가하되, 과거에만 머물러 있어서는 안 된다"며 "우리에게는 미래가 있다. 우리는 미래의 도전과 시련을 딛고 영광스러운 국가를 만들어 후대에 물려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무총리가 손병희 선생 묘소를 참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1956년 3월 1일 당시 이승만 대통령 방문 이후 첫 번째 고위 인사 방문이다.

손병희 선생은 천도교 3대 교주를 지내며 보성학교와 동덕학교를 운영하는 등 민족운동을 펼쳤다. 민족대표 33인으로 1919년 3월 1일 독립선언식을 주도하는 등 3·1운동의 중심에 섰던 지도자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