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10개월 공백 끝…대구은행장 DGB금융지주 김태오 회장이 겸직

안선영 기자입력 : 2019-01-11 19:33수정 : 2019-01-11 19:33

[사진=DGB금융 제공]


10개월 간의 공백 끝에 DGB금융지주 김태오 회장이 DGB대구은행장을 겸직하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대구은행 노조와 이사회에서 김태오 회장의 겸직을 반대하고 있어 내홍이 예상된다.

DGB금융지주 이사회는 11일 열린 자회사최고경영자추천후보위원회(자추위)에서 DGB금융지주 김태오 회장을 DGB대구은행장으로 추천하고 2020년 12월31일까지 한시적인 겸직체제를 가져가는 것으로 결의했다.

지난 8일 열린 자추위에서 최근 3년 이내 은행에서 퇴임하거나 현직 지주 및 은행 임원 20여명을 대상으로 기존 자추위에서 정한 자격요건에 대한 부합여부와 은행장으로서의 자질과 역량에 대한 각종 검증 및 심의를 진행했다. 하지만 결론을 내지 못하고 11일로 연기했다.

지주 이사회는 "고객에 대한 신뢰회복과 DGB의 새로운 변화와 혁신을 위해 DGB금융지주 김태오 회장을 한시적으로 겸직하는 것이 가장 합리적이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지만 조직 내 불화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9일 대구은행 노조는 성명을 내고 "김태오 회장과 지주 이사회가 합의를 파기하고 겸직을 위한 수순이 아닌지 의구심을 표한다"며 "그 저의에 대해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최종후보자로 추천된 김태오 회장은 15일로 예정된 은행 임원후보추천위원회 (임추위)의 추천을 거친 후 주주총회의 결의에 따라 최종적으로 은행장으로 선임될 예정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