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 뭐길래 조재범, 심석희에게 강요…안희정도 김지은에 텔레그램으로 메시지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1-11 19:16

조재범 전 코치[사진=연합뉴스 제공]


성폭행 논란이 불거진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코치가 심석희 선수에게 텔레그램 사용을 강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SBS에 따르면 경찰은 조 전 코치가 심 선수에게 텔레그램을 사용하게 한 정황을 확보했다. 이에 폭행이나 성폭력 증거를 없애려는 의도가 아니었는지 조사 중이다.

텔레그램은 보안성이 높은 메신저로 '비밀 메신저'로 불린다.

'종단간 암호화(E2EE, End to End Encryption)' 기술을 사용해 강력한 보안을 유지한다. 이는 메시지를 작성하는 단계부터 마지막에 메시지를 확인할 때까지 모든 내용을 암호화하는 기술이다.

서버에 저장되지 않기 때문에 외부 해킹뿐 아니라 텔레그램 회사에서도 내용을 알 수 없다. 또 '비밀대화 기능'을 사용할 경우 사진과 동영상은 물론 메시지 삭제가 용이해 추적이 어렵다.

현재 성폭행 사건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도 김지은 비서에게 평소 텔레그램으로 메시지를 보냈다.

심 선수는 지난달 폭행 혐의로 구속된 조재범 전 코치를 성폭행 혐의로 추가 고소했다.

심석희 선수의 법률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세종에 따르면 심 선수가 만 17세, 고등학교 2학년이던 2014년부터 지난해 평창 동계올림픽 두 달 전까지 조 전 코치의 성폭행이 지속적으로 이뤄졌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