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박성준의 나혼자 산다] 황금돼지의 해 돼지 도시락 봇물

박성준 기자입력 : 2019-01-11 13:52수정 : 2019-01-11 15:32
풍요와 복을 기원하는 의미로 돼지 도시락 잇따라 출시

[생활경제부 박성준 기자]


황금돼지의 해라는 기해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편의점업계는 이에 발맞춰 최근 돼지를 식재료로 하는 편의점 도시락 출시가 한창입니다. 연초에는 CU와 GS25가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데요. 이미 두 회사의 편의점 도시락은 SNS에 화제가 되며 많이 언급되고 있습니다.

CU의 도시락은 이름부터 재미있습니다. 돼지라는 발음을 동사로 차용해 ‘새해엔 모두 다 돼지 도시락’으로 이름을 지었습니다. 돼지라는 말에 걸맞게 메뉴는 모두 돼지고기로 채웠습니다. 이렇게 구성해도 큰 문제가 없는 것은 우리나라 국민들이 가장 좋아하는 식재료가 돼지고기이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연간 소비량이 소고기와 닭고기보다 두 배가량 더 많다고 하네요.

도시락에는 그야말로 돼지로 만들 수 있는 요리가 다 들었습니다. 간장 불고기를 시작으로 제육볶음, 탕수육, 미니 돈까스, 고기산적, 햄 샐러드 등 9가지 반찬을 돼지로 채웠죠.

또한 도시락 용기 바닥에는 도시락 구매 고객을 위한 응원의 메시지도 숨겨져 있다고 합니다. 맛과 재미를 모두 추구한 CU의 센스가 엿보이는 마케팅입니다. 또 이달안으로 해당 상품의 구매 시 CU 멤버십 포인트를 적립한 고객에게는 돼지바 아이스크림도 증정한다고 합니다.

CU 관계자에 따르면 이 도시락의 인기도 상당히 좋은 편이라고 합니다. 보통 상위권인 백종원 도시락을 밀어내고 출시 한 달이 채 안된 시점에서 벌써 도시락부분 매출 1위라는 전언입니다. 이 관계자는 인기는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습니다.

GS25도 돼지고기 도시락을 많이 선보였습니다. 편의점 도시락의 일반적인 틀을 깬 복고풍 경양식 도시락을 준비했습니다. GS25는 새해를 맞아 1980년대에 유행하던 추억의 왕돈까스 도시락을 준비한 것이죠.

일반적으로 경양식집 혹은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볼법한 이 도시락은 약 280g의 중량으로 구성해 편의점 도시락 중 가장 큰 사이즈에 속한다고 합니다. 또한 사람들이 좋아하는 돼지 등심만 사용해 ‘왕’돈까스라는 이름에 걸맞게 품질도 키웠다고 합니다.

사실 이 외에도 GS25에서는 돼지고기 반찬을 메인으로 하는 도시락을 2개나 더 선보이기도 했습니다. 바로 불고기와 제육볶음 등인데요. 아무래도 돼지고기 요리의 맛을 하나씩 메인으로 맛보기 위해 CU와는 달리 여러 상품을 나눠 출시한 듯 보입니다.
 

새해엔 다돼지 도시락 견본.[사진= CU 제공]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