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종목분석] "현대건설, GBC·남북경협 사업 기대감 상승"

이보미 기자입력 : 2019-01-09 00:41

[사진=아주경제DB]

신영증권은 현대건설에 대해 목표주가 7만6000원과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올해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착공과 제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기대감에 따른 남북경협 사업 수혜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어서다. 현대건설의 전일 종가(5만7300원)보다 33% 가량 높다.

현대건설의 지난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16조5000억원, 8600억원으로 예상된다. 이는 전년 대비 각각 1.9%, 12.8%씩 감소한 수준이다.

박세라 연구원은 "해외 저수익현장에서의 비용 발생으로 지난해 영업이익 전망치(가이던스) 1조1000억원 달성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올해는 해외매출 감소에도 불구하고 주택부문 외형 성장으로 매출액이 유지되는 가운데 이익률이 개선되면서 영업이익이 13.2%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르면 올해 착공에 들어갈 GBC 사업 역시 호재다. 박 연구원은 "GBC 정부 심의가 최종 통과됨에 따라 6개월 내 착공이 가능하며 이와 연계된 영동대로 지하화 공사까지 수주가 가시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반포주공1단지 역시 올해 말 이주를 시작으로 내년 착공이 기대된다"며 "국내 부문의 성장은 2020년까지 유효하다"고 전했다.

해외 부문에서는 지난해 4분기 저수이현장 준공에 따른 손실반영이 예상되지만, 수주 부진과 함께 불확실성을 제거하고 간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고 신영증권은 봤다. 박 연구원은 "올해는 이익률 개선으로 증익이 확실시 되는 가운데 현대엔지니어링의 화공부문 신규 수주 확대에 힘입어 전력과 가스처리시설 등에서 수주가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는 것도 현대건설의 긍정적인 전망에 힘을 실어준다. 박세라 연구원은 "2차 북미정상회담이 개최된다면 전향적 변화로 인식해야 한다"며 "현재 남북철도 연결뿐 아니라 실제 대북재제 완화에 따른 민간개발사업이 가능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 내 시공경험을 가지고 있는 현대건설의 차별화된 매력이 부각될 수 있는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