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CES 2019] 하현회 LGU+ 부회장, 5G 사업모델로 자율주행차 낙점

라스베이거스(미국)=정명섭 기자입력 : 2019-01-09 11:00수정 : 2019-01-09 15:48
- 5G 기반 VR·AR 서비스 등도 살펴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오른쪽에서 셋째)이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 센트럴 홀에 위치한 인텔 전시장을 방문, BMW에 이어 포드와 같이 진행하고 있는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하 부회장은 자율주행차 관련, 자율주행이 가능한 현재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카메라를 사용하고 카메라나 센서 개수를 줄이는 방법에 대한 연구개발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을 표시했다.[사진=LG유플러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전자제품박람회 'CES 2019'에서 5세대 이동통신(5G)의 사업모델 찾기에 나섰다.

하 부회장은 8일(현지시간)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 혼다, 닛산, 인텔 등 자동차업계의 부스를 방문해 5G 기반 자율주행차의 미래 발전방향에 대해 인사이트(통찰력)를 구했다.

하 부회장은 자율주행에서 모빌리티와의 연계, 5G 기반의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등 구체적인 사업모델을 살폈다. 특히 자율주행차의 탑승객 편의성 향상과 혁신적인 신기술, 커넥티드카 추진 현황 등에 주목했다.

하 부회장은 기아자동차 부스에서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를 둘러보고, 미래 스마트시티의 차량 내 생활 방식과 실시간 인공지능(AI) 분석에 초저지연 특성을 갖춘 5G가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말 한양대와 공동으로 자율주행차에 5G를 접목해 장애물 회피, 경로 변경해 운행 및 주차하는 시나리오를 실증했다. 올해는 서울 강변북로, 상암DMC 포함 선별된 테스트베드에서 LG유플러스의 5G 환경에 기반한 자율주행차 운행과 정밀지도의 정합성 등의 공동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