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4차 방중] 中 시진핑과 정상회담 임박

최신형 기자입력 : 2019-01-08 18:07
방중 北 김정은 국무위원장 인민대회당 도착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제4차 북·중 정상회담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8일 중국 베이징에 도착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인민대화당에 도착, 곧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 회담할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부인 리설주 여사,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등 핵심 참모진과 함께 특별열차를 통해 베이징역에 도착했다. 김 위원장 등은 곧바로 영빈관인 조어대(釣魚台)로 출발했다.

김 위원장은 오후 4시 30분께 인민대회당에 도착해 공식 방중 행사를 시작했다.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은 이날 북·중 정상회담에서 임박한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의제 등을 조율할 것으로 전망된다.

북·중 정상회담 이후에는 이날 생일을 맞은 김 위원장의 축하 겸 환영 만찬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북한 매체 등은 이날 김 위원장의 방중 사실을 확인했다.

중앙방송은 이날 "최고 영도자 김정은 동지께서 중화인민공화국을 방문하시기 위하여 평양에서 출발하셨다"며 "1월 7∼10일까지 중화인민공화국을 방문하시게 된다"고 보도했다.

북한 매체는 이례적으로 김 위원장의 베이징 도착 이전 방중 사실을 보도했다. 중국 중앙TV도 오전 8시 중앙방송과 동시에 김 위원장의 방중 사실을 확인했다. 북·중 양국이 사전조율을 한 것으로 보인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