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하나로마트 납품업체 갑질로 공정위 '철퇴'

윤경진 기자입력 : 2019-01-07 15:57

[사진=농협유통]


하나로마트를 운영하는 농협유통이 납품업체에 부당하게 재고를 떠넘기는 등 갑질을 해온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의 제재를 받는다.

공정위는 대규모유통업법 등을 위반한 농협유통에 시정명령과 과징금 4억5600만원, 과태료 150만원 부과를 결정했다고 7일 밝혔다.

농협유통은 2014년 1월부터 2017년 7월까지 18개 납품업자와 냉동수산물을 직매입 거래를 하면서 4,329차례에 걸쳐 정당한 사유 없이 반품했다. 반품 액수는 1억2,065만원 가량이었다. 직매입거래는 '정당한 사유'가 있다면 반품할 수 있다. 하지만, 농협유통은 반품사유, 기한, 수량 등 반품 조건을 명확히 약정하지 않고 상품을 반품했다. 상품 하자 등에 관한 객관적인 자료도 없었다. 단순히 '상품에 하자가 있다'라거나 '명절 등 특정 기간에 집중적으로 판매되는 상품'이라는 이유로 반품했다.

농협유통은 납품업자의 종업원을 부당하게 사용한 혐의도 드러났다. 지난 2010년 3월부터 2012년 9월까지 냉동수산물 납품업자의 종업원 약 47명을 서명 약정 없이 부당하게 파견받아 사용했다고 공정위는 밝혔다.

농협유통은 자신의 매장에서 허위매출을 일으켜 부당한 이익을 취하기도 했다. 2010년 9월과 2011년 2월 양재점에서 허위 매출 3억2,340만원 가량을 일으키고 323만원을 판매장려금 명목으로 납품업자들에게 받아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