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총리 "건설 사업 끊임없이 발굴"..."SOC 지원도 강화"

원승일 기자입력 : 2019-01-04 18:31
'스마트화' 등 건설기술 고도화 돕겠다
4일 '2019년 건설인 신년인사회'

이낙연 국무총리가 4일 롯데호텔에서 건설단체 회장단과 건설업계 대표 등이 참석해 열린 건설인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4일 "정부가 민간과 함께 새로운 건설 사업을 끊임없이 발굴,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정부가 사회간접자본(SOC)지원을 강화하겠다는 뜻을 다시 한 번 강조한 것이다.

이 총리는 이날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9년 건설인 신년인사회'에서 "기업들이 계획하는 대규모 투자 사업들을 조기에 착공하도록 지원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전날 경제계 신년인사회에서도 기업 투자 지원을 강조한 바 있다.

이 총리는 "광역권 교통 물류 등 대형 인프라 건설을 확대하겠다"며 "국가균형발전에 필요한 대규모 사업들을 예비타당성 조사면제 방식으로 조기에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예산의 61%를 상반기에 집행해 건설을 포함한 경제 전반의 활력을 자극하겠다"며 "남북한 간 철도 도로 연결 등 경제협력이 빨리 시작되도록 정부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스마트화' 등 건설기술 고도화 방침도 밝혔다.

그는 "정부는 지자체와 함께 스마트도시, 스마트공장, 스마트도로, 스마트건물 등의 건설을 확대할 것"이라며 "많은 개도국 정부도 우리에게 스마트시티 건설 등을 도와달라고 요청하고, 그런 국내외 수요에 우리 건설 산업이 부응하도록 함께 노력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또 정부가 주도하는 도시재생사업이나 지역밀착형, 생활밀착형 SOC확충 등을 통해 민간 기업의 건축 질적 개선도 꾀할 방침이라고 했다. ‘해외인프라 도시개발 지원공사’와 외교를 통해 해외건설 수주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해외건설의 특수성을 감안한 탄력근로시간제 보완이 잘 이루어지도록 하겠다"며 "해외건설 노동자들의 세제 혜택 등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건설현장 내 '공정경쟁', '상생협력'도 주문했다.

이 총리는 "지난해 노사정이 뜻을 모아 종합건설과 전문건설의 업무영역 규제를 폐지했다"며 "올해 6월부터는 공공공사에서 발주자 임금직불제를 시행하는 등 이러한 변화가 건설 노동자의 삶의 질을 높이고 건설산업의 혁신에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 총리를 비롯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박순자 국회 국토교통위원장, 윤관석 의원, 박덕흠 의원, 이현재 의원, 윤영일 의원, 김진숙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 건설단체장, 유관기관장, 건설업체 대표 등 1000여명이 참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