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창어4호' 탐사로봇 달 뒷면 탐사 시작...착륙 사진 대공개

최예지 기자입력 : 2019-01-04 06:55
3일 밤 10시 22분 무인 로봇 탐사차 '옥토끼' 탐사 시작

무인 로봇 탐사차인 '위투(玉兎·옥토끼)-2'가 창어 4호 착륙기에서 분리되면서 달 뒷면에서 역사적인 '첫걸음'을 내디뎠다. [사진=바이두]


인류 최초로 달 뒷면 착륙에 성공한 중국 달 탐사선 '창어(嫦娥) 4호'에서 무인 로봇 탐사차가 탐사를 시작했다.

이날 중국 관영언론 신화통신의 인터넷판인 신화망(新華網)에 따르면 중국 국가항천국은 3일 밤 10시 22분(베이징시간) 무인 로봇 탐사차인 '위투(玉兎·옥토끼)-2'가 창어 4호 착륙기에서 분리되면서 달 뒷면에서 역사적인 '첫걸음'을 내디뎠다고 전했다. 베이징 항천(우주)통제센터가 3일 오후 3시 7분에 통신 중계위성 '췌차오(鵲橋·오작교)'를 통해 창어4호 상단에 있는 위투-2에 분리를 지시한 지 7시간 만이다.

국가항천국은 위투-2가 달 뒷면에서 움직이는 모습이 창어 4호에 찍혀 통신 중계위성 '췌차오'를 거쳐 지구로 송신됐다며 위투-2의 모습을 함께 공개했다. 위투-2는 태양 전지판을 열고 돛대를 연 후 구동을 시작했고, 천천히 경사로를 내려와 달 표면을 밟았다고 매체가 전했다. 

앞으로 위투는 달 뒷면 남극 근처의 지형을 관찰하고 달 표면 토양과 광물 분석과 천문 관측, 중성자 방사선 탐지, 밀폐 공간 내 식물 재배 등 다양한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지난달 8일 중국 쓰촨(四川)성 시창(西昌)위성발사센터에서 '창정(長征) 3호' 로켓에 실려 성공적으로 발사된 중국 달 탐사선 창어 4호가 3일 오전 10시 26분 인류 최초로 달 뒷면 착륙에 성공했다. 이번 임무의 성공으로, 중국은 미국과 유럽연합(EU) 등과 함께 우주 개발을 이끄는 국가로 자리매김했고, 세계에 중국의 우주 굴기를 보여주게 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