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포토]상하이 총영사관, 김구·안창호 섰던 곳에서 기념촬영

베이징=이재호 특파원입력 : 2019-01-03 04:05

[사진=주상하이 총영사관 제공 ]


대한민국 임시정부 요인들이 신년 축하식을 열었던 곳과 동일한 장소에서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는 뜻깊은 행사가 열렸다.

주상하이 총영사관은 전날 상하이 융안(永安)백화점에서 신년 축하식을 개최했다고 3일 밝혔다.

1918년 준공된 융안백화점 내 호텔 대동여사(大同旅舍)는 1920년대 안창호 선생이 숙소로 사용했다.

1921년 1월 1일 김구, 안창호, 이승만 등 임시정부 주요 요인 59명은 대동여사 음식점 대채루(大菜樓)에서 신년 축하식을 열고 기념 촬영을 했다.

이를 기념하기 위해 주상하이 총영사관은 당시와 같은 곳에서 행사를 개최했다. 99년 전 독립운동가들이 사진을 찍었던 동일한 위치에서 다시 한번 기념 촬영을 했다.

아래 사진 둘째줄 가운데 안경 낀 사람이 최영삼 주상하이 총영사.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