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의눈]8.15직후 임정 광복대원들 여의도로 날아가 일본에 무기 인계 요구

이상국 논설실장입력 : 2019-01-02 18:09
백범의 품에서 자란 '임정의 손자' 김자동선생의 기억 속에서 꺼낸 해방 그 즈음의 기억
1945년 8월15일 저녁답. 중국 충칭의 임시정부 청사에서 100m쯤 떨어진 광복군 숙소. 후동(厚東, 김자동의 아명(兒名))이는 깜짝 놀랐다. 광복군 공작대원인 나동규가 뛰어오며 이렇게 외쳤기 때문이다. "만세! 일본군이 항복했다!"

후동이는 갑자기 속에서 울음이 터져나올 듯 했다. 벌떡 일어나 임정 청사로 내달렸다. 충칭 시내는 벌써 만세 열창으로 떠들썩했다. 그는 자정 무렵까지 쏘다니다가 부모(김의한-정정화 독립운동가)의 숙소가 있는 한독당 당사 2층으로 올라갔다. 그때까지도 두 분은 잠을 못 이루고 있었다.

사실 이런 일이 일어날 것을 예감은 하고 있었다. 왜냐 하면 일본에 원자탄이 두 차례 투하됐다는 뉴스를 이미 들었기 때문이다. 광복군에서는 당시 정진대(挺進隊) 제1진을 보내 국내로 막 진격하려던 참이었다. 이제 막 전투를 시작하려는데, 일본군이 항복해버렸으니 허탈할 수 밖에 없었다.

우리는 저 정진대의 가슴 벅찬 스토리를 이미 잊어버렸지만, 후동이의 가슴 속엔 그때의 기억과 의기가 펄펄 살아있을 것이다. 1945년 8월8일 중국 서안에서 미국 전략정보국(OSS)의 도너번장군과 김구주석이 마주 앉았다. 그들은 일제의 최종격퇴 작전인 한미 공동의 '독수리작전'을 선언한다. 국내 침투일은 8월20일을 시한으로 잡았다. 그런 가운데 원폭 투하 소식이 들렸고, 광복군은 초조해지기 시작했다. 그 당시에도 미국과 소련이 전쟁을 결정적으로 종식할 경우, 양국이 들어와 한반도가 분단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었다. 정진대의 국내 진격은, 자력 독립의 명분을 만들 수 있는 중대사안이었다.

정진대 총사령관은 철기(鐵驥) 이범석이었다. 8월13일 김구주석은 이범석에게 국내 진격을 명령했다. 정진대원은 김준엽, 장준하, 노능서 등 6명이었다. 이범석은 연설에도 달인이었다. 그는 그해 봄 서안에서 "제군의 죽을 자리를 내가 마련해주겠다"고 말해 좌중을 크게 울린 바 있다. 미군 OSS 22명과 함께 정진대원들은 C-47군용기를 타고 8월18일 한낮에 여의도 비행장에 도착한다.

일본은 이미 항복한 뒤였지만, 활주로 주변에선 일본군 보병부대와 중형전차가 총부리와 포문을 겨누고 있는 상태였다. 일본은 본국에서 지시받은 것이 없다면서 빨리 이륙하라고 협박한다. 이범석은 "한국에 속죄하고 무기를 인계하라"고 일본군 수비대장 시부자와에게 요구한다. 이날밤 시부자와는 꿇어앉은 자세로 이범석 일행에게 맥주를 따랐다고 한다. 항복주였다.

하지만 이튿날 미군과 함께 그곳에서 돌아올 수 밖에 없었다. 광복군의 진격 프로젝트는 거기까지였다. 미군과 일본군의 협상 구도 속에서 더 이상의 역할을 할 수 없는, 타력(他力)해방의 무력감을 절절히 느꼈을 것이다. 26년을 싸워온 임시정부에게, 해방은 그런 모습으로 다가왔다.
 

[독립운동가 정정화여사와 그의 아들 김자동(임시정부기념사업회 회장, 아명은 후동이)]



1946년 5월 소년 후동은 뒤늦게 LST소송선을 타고 귀국한다. 배 안에서도 그는 신탁통치와 관련해 어른들이 옥신각신 논의하는 것을 내내 들었다. 그는 스탈린이 신탁통치를 주도한 것으로 알았고, 그래서 공산주의에 대한 좋지 않은 선입견을 막연히 가졌다고 한다. 1955년 3월 미국 뉴욕타임스는 얄타회담(1943년 2월)의 전문을 게재해 세계적인 파문을 불러 일으킨다. 이 문건으로 신탁통치가 미국의 첫 구상에서 시작됐다는 것이 밝혀진다. 이후 '후동이' 김자동 기자(1954년 이후 그는 언론계에 몸담았다)는 미대사관에서 뉴욕타임스 지면을 발견하고 그것을 번역해 국내에 특종보도했다.

충칭 임시정부 시절이 시작되던 1940년을 기준으로 잡으면, 백범 김구(1876~1949)는 66세였고, 후동(1929~ )이는 11세였다. 환갑이 한참 지난 백범은 초등생 나이인 후동을 자식처럼 여겼다. 후동의 증조부인 동농 김가진(1846~1922)을 임정 초창기에 스승처럼 모셨던지라, 후동을 대하는 마음이 예사롭지 않았을 것이다. 후동은 백범을 아저씨라고 불렀다. 백범은 후동에게 수시로 잔심부름을 시켰고, 임정 '어른들'이 다니던 회사에서 월급을 받아오면 백범은 후동에게 초콜릿을 사줬다.

윤봉길의사(1908~1932)에 대한 기억 또한 살갑다. 윤의사의 가족이 어느 날 고향 충청도 예산에서 사과 한 상자를 부쳤다. 후동에게도 한 알을 줘서 맛있게 먹었다. 나머지는 상하이 장터에서 좌판을 열어 팔았다. 독립운동가인 김영린(1914~1973)에게 사과를 얼마에 팔라고 지시를 했다. 이것이 윤봉길 거사가 있던 1932년의 일이라면, 윤봉길의 24세, 김영린은 18세, 김자동은 3세 때의 일이다. 후동이는 당시, 사과를 팔라고 지시한 윤의사가 일본인과 대화를 나누더라는 얘기를 주위 사람에게서 전해듣고 놀라운 기억력으로 다시 전해준다. 거사를 앞두고 정보를 수집하고 있었던 것 같았다.

김자동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 회장은 귀가 좀 어두우시다. 인터뷰는 주로 서면으로 먼저 질문을 보내면 그것을 보고 숙고한 뒤 인터뷰 자리에서 하나하나 답을 해준다. 오늘자 매일경제는, 그와의 장문의 인터뷰를 실었다. 그 인터뷰 속에는 두 가지 인상적인 대목이 있다.

하나는, 김자동 회장에게 김유태(매경)기자가 "임정의 며느리 정정화가 아니라, 외아들로서 어머니 정묘희(본명)께 드리고 싶은 말씀은?" 이라고 질문하자, 김회장은 아주 짧게 이렇게 말했다.

"어머니, 보고싶습니다."


 

[김자동회장의 둘째딸 김선현은 기업가이다.]

 



또 하나. 김자동회장의 둘째딸 김선현회장에게 정정화여사의 기억을 말하라고 하니, 이렇게 대답해준다.

"다섯 살의 질문이 할머니와의 첫 기억이예요. 제가 물었죠. '할머니, 배고픈 게 뭐야?' (그때) 제 양볼을 따뜻하게 감싸시더니 '세상에 굶는 사람이 얼마나 많은데, 우리 손녀가 그런 얘길 하누?' 하시더라고요."

인터뷰를 보면서, 많이 느끼고 배우는 것 같다.



                        이상국 논설실장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