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위성백 예보 사장 "위험 언제 찾아올지 몰라…예금자보호 업무 충실히"

김민수 기자입력 : 2019-01-02 11:19

위성백 예금보험공사 사장이 2일 서울 중구 청계천로 사옥에서 열린 2019년 황금돼지의 해 맞이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 [사진=예금보험공사 제공]
 

위성백 예금보험공사 사장은 2일 신년사를 통해 "'금융시장 안정의 파수꾼'이라는 본분을 되새기면서 예금자보호라는 본연의 업무를 충실히 해나가자"고 밝혔다.

위 사장은 "미·중 무역갈등 장기화, 지지부진한 브렉시트 협상, 미 연준의 금리인상 기조 등으로 세계경제의 불확실성이 확대됨에 따라 우리나라는 직·간접적인 영향권 하에 놓여 있다"며 "위험은 언제 찾아올지 아무도 모른다"며 이 같이 강조했다.

예금보험공사는 올해 금융기관의 부실 발생을 사전에 예방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위 사장은 "금융기관과 금융시장에 대한 적시성있는 정보 수집과 분석력을 강화하고 취약 금융회사에 대한 모니터링 및 현장점검, 차등보험료율제의 부실위험 판별력을 제고하겠다"며 "시스템적으로 중요한 은행(D-SIB)에 대한 회생·정리계획을 도입하고 해외은닉재산에 대한 조사·회수 강화 등을 통해 예금자 보호제도의 안정성과 신뢰성도 한층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위 사장은 "취약계층에 대한 채무조정 활성화와 피부에 와 닿는 경제적 재기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착오송금 피해구제 관련 인프라를 완비해 금융소비자에게 예금보험공사의 따뜻함을 추가로 전할 수 있는 부분이 있는지 심도깊게 살펴야 한다"고도 전했다.

이어 그는 "미매각 PF사업장을 공익적으로 활용하고 일자리 창출과 지역사회 활력 제고에 기여하는 노력으로 모든 국민이 더불어 행복하게 잘 사는 사회를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