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2018 혁신 페스티벌' 열고 임직원 포상

박경은 기자입력 : 2018-12-19 09:19
- 지난 18일 세종시 본사서 '2018 혁신 페스티벌' 개최 - 도전혁신상, 특허왕, 내일의 씨앗상 등 포상

지난 18일 세종시에서 열린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의 '2018 혁신페스티벌'에서 이선석 첨단소재부문 대표(앞줄 가운데)와 각 부문 대표 수상자 및 주요 임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제공]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가 종합포상 행사를 열고 임직원 간 소통을 강화했다.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첨단소재부문이 지난 18일 세종시에 있는 본사 대강당에서 '2018 혁신페스티벌'을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매년 회사발전 및 조직문화 개선 등에 기여한 개인 및 팀을 선정해 포상하며 임직원들의 자부심과 애사심을 고취하기 위해 기획됐다.

올해로 4회째를 맞은 이날 행사에는 이선석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대표이사와 주요임원을 비롯해 임직원 약 150여 명이 참석했다. 각 부문별 평가 기준에 따라 선정된 도전혁신상, 특허왕, 내일의 씨앗상 등 다수 포상 대상들에 대한 시상식이 열렸다.

올해 도전혁신상 금상 대상으로는 버프라이트팀과 부품개발팀이 공동 연구한 '금형 구조 개선을 통한 수익확대 방안'이 선정됐다. '내일의 씨앗' 이벤트에서는 캐모마일 씨앗을 심어 생육상태가 가장 좋은 허브를 키운 경량복합사업기획팀이 우승의 영예를 안았다. 내일의 씨앗 이벤트는 첨단소재부문의 브랜드 슬로건인 '씨드 오브 투모로우'(Seeds of Tomorrow)를 모티브로 6개월간 진행됐다.

이날 행사는 이외에도 임직원 모두가 각 부문별 선정된 우수사례를 공유하는 한편, 임직원 상호 간 소통하고 화합하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이 대표는 격려사를 통해 "올 한해도 회사의 발전을 위해 자신의 위치에서 맡은 바 업무에 최선을 다해준 임직원 모두가 오늘의 주인공"이라며 "내년에도 임직원 모두가 새로운 비전을 향해 변화와 혁신을 추구하고 최선을 다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