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75개 기업을 유치

(당진)홍석민 기자입력 : 2018-12-11 09:58
올해 유치 목표인 65개 기업보다 10개 많아

지난 10월 진행된 LG화학 등 합동투자협약 사진. 사진 왼쪽부터 한일화학공업 윤성진 대표, 엘지화학 김동온 상무, 양승조 도지사, 김홍장 당진시장, 대상이엔지 문재실 대표[사진=당진시 제공]


충남 당진시는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충남도내에서 이전한 기업을 제외하고 총75개 기업을 유치했다고 밝혔다.

이는 당초 시가 올해 유치 목표로 삼았던 65개 기업보다 10개 기업이 많은 것으로, 공장승인까진 되지 않았지만 9개 기업의 투자협약까지 모두 포함하면 총84개 기업을 유치해 투자금액 7,590억 원, 고용창출 효과 1,810명을 달성했다.

공장등록을 마친 75개 유치기업의 업종은 조립금속‧기계업이 전체의 53%인 40개 업체로 가장 많았으며, 석유‧화학 10개사(13%), 1차 금속 7개사(9%), 자동차‧부품 5개사(6.5%) 순으로 뒤를 이었으며, 수도권에서 당진으로 이전한 기업은 8개사다.

입지별로는 국가산업단지 입주가 31곳, 일반산업(농공)단지 13곳, 개별입지 31곳으로 특히 석문국가산업단지의 기업유치 실적이 눈에 띈다.

석문산단은 산업통상자원부의 지원기준 개정으로 기존 수도권 인접지역에서 보조금 우대지역으로 변경돼 입지보조금이 기존 9%에서 최대 40%로 확대되고, 국가혁신 융․복합단지로도 지정돼 2024년까지 입지보조금과 설비투자보조금을 지원받는 등 투자여건이 크게 개선됐다.

그 결과 올해 2,000억 원을 투자하는 ㈜LG화학을 비롯해 서해기계유통단지(주), 한일화학공업(주) 등 많은 기업들의 투자가 이어지면서 지난해 12월 말 기준 23.9%였던 분양률은 32.7%로 8.8% 상승했다.

시 관계자는 “시 차원에서도 기업투자촉진 조례와 상수도 조례를 개정하는 등 정부정책 기조와 발 맞춰 공격적인 투자유치 활동을 전개한 결과 당초 목표보다 기업유치를 초과달성 했다”며 “내년에도 우량기업을 적극 유치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