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주 무역협회장 “한발 앞선 투자로 융합 신산업 새 수출동력 만들자”

최윤신 기자입력 : 2018-12-07 10:41
무역협회 55주년 무역의날 기념식… 수출의 탑·유공자 포상

김영주 한국무역협회장이 7일 코엑스에서 열린 제55회 무역의날 기념식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김영주 한국무역협회장이 융합 신산업 분야를 새 동력으로 육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55회 무역의 날' 기념식 개회사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전세계는 첨단기술을 놓고 치열한 각축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우리 수출도 이제는 더욱 발전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날 개회사에서 먼저 올해의 무역성과에 대해 “미·중 통상갈등, 보호무역 확산, 신흥국 금융 불안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 값진 성과를 이뤄냈다”고 평가했다.

올해 우리나라 수출은 전세계에서 7번째로 6000억 달러 고지에 올라섰으며 무역규모도 1조 달러를 달성했다. 특히 반도체는 단일 품목 최초로 수출 1000억 달러를 돌파했다.

김 회장은 이같은 성과에 대해 “경쟁국보다 한 발 앞서 과감하게 투자하면서 첨단 기술력을 확보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고 말했다.

또한 사상 최고의 무역흑자를 기록하고 수출 외연이 확대된 것에 대해 “무역인 모두가 헌신과 열정으로 뛰었기에 가능한 성과”라며 “한 해 동안 산업현장 곳곳에서 구슬땀을 흘린 무역인 여러분의 노고에 큰 박수를 보낸다”고 치하했다.

김 회장은 우리 무역업계가 앞으로 더욱더 혁신적이고 선도적으로 나가야 한다고 독려했다. 그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세계는, 첨단기술을 놓고 치열한 각축을 벌이고 있고, 미국과 중국을 비롯한 각국도 미래 첨단기술의 패권을 놓고 경쟁하고 있다”며 “혁신적 기술과 아이디어를 갖춘 스타트업들이 새로운 상품을 만들고 새로운 비즈니스에 도전해야 해외시장을 확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융합 신산업 분야를 키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4차 산업혁명으로 태동하는 융합 신산업 분야는 이제 우리 수출의 새로운 동력이 돼야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한발 앞서 투자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기술 협력이 더욱 활발해지도록 상생의 비즈니스 생태계도 조성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회장은 “무역이 혁신성장의 새로운 출발점이 된다면, 한국경제는 한 단계 높이 재도약할 것”이라며 “다시 한 번 힘을 모으자”고 마무리했다.

한편 이날 기념식에는 문재인 대통령,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영주 무역협회장 등 정부·무역 유관기관·무역업계 관계자 등 2000여명이 참석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