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브시스터즈, 컴투스에 공동대표 지분 일부 매각

신희강 기자입력 : 2018-12-06 10:06
-파트너십 확대로 양사 시너지 기대

 


데브시스터즈는 이지훈, 김종흔 공동대표가 보유한 지분 일부를 컴투스에 매각, 글로벌 모바일 게임 사업에 대한 양사의 협력 관계를 더욱 견고히 다져갈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처분 주식수는 총 46만주로 금액은 주당 1만원이며, 이후 컴투스는 데브시스터즈에 대한 지분 9.37%를 보유하게 된다. 이지훈 공동대표는 20.61%의 지분율로 변동없이 최대주주로서의 지위를 유지한다.

양사는 데브시스터즈가 설립 초기 컴투스로부터 투자를 유치하면서 돈독한 관계를 이어왔다. 더불어 데브시스터즈 대표 IP(지적재산권)인 ‘쿠키런’의 전신 게임 ‘오븐브레이크(Ovenbreak-Infinity)’의 국내 서비스를 컴투스가 맡기도 했다.

이번 계약을 통해 양사가 보유한 기술 및 사업적 강점을 토대로 협력을 확대하고, 파트너십을 더욱 공고히 유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데브시스터즈는 “자사와는 다른 강점을 가진 컴투스와의 교류가 데브시스터즈의 글로벌 역량을 강화해 나가는데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데브시스터즈는 경쟁력 있는 브랜드로 ‘쿠키런’을 성장시키며 캐주얼 게임 장르에서 두각을 나타내 왔다. 또한 라이선스 상품 개발을 통해 IP 영향력을 확장시키고, 한국을 넘어 태국·대만·일본 등 해외 시장에서도 꾸준히 ‘쿠키런’ 인지도를 높여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