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세계는 지금] 고려대에도 불똥 튄 '하나의 중국' 원칙

정혜인 기자입력 : 2018-11-20 00:00수정 : 2018-11-20 00:00

[사진=바이두]


중국 공산당이 내세운 ‘하나의 중국’ 원칙이 직접적인 연관이 없는 국내 대학교 축제에서 논란이 됐다.

지난 14일 서울 성북구에 위치한 고려대학교에서 열린 ‘2018 외국인학생 축제’ 행사 부스에 걸린 티베트 기(旗)가 중국 누리꾼들의 레이더망에 걸렸기 때문이다. 

부스에 걸린 티베트 기를 본 중국 누리꾼들은 “고려대 국제교류처가 중국의 티베트와 홍콩특별행정구 그리고 중국대만을 독립국으로 보고 지역 특색 문화를 선전했다”며 “중국의 국가 주권과 통일, 영토의 완전성을 저해하는 행위에 분노와 유감을 느낀다”고 비판했다. 주한 중국대사관 역시 고려대와 한국 정부에 각각 교섭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중국대륙과 홍콩·마카오·대만은 나뉠 수 없는 하나라는 ‘하나의 중국’ 원칙을 자국과 외교적 관계를 맺는 나라들도 수용할 것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 또 티베트, 위구르와 같이 분리 독립을 원하는 일부 지방의 요구도 ‘하나의 중국’과 연관해 일축하고 있다.

해당 논란에 고려대 측은 “해당 행사가 국가 단위로 부스를 운영하는 것이 아니라 지역·문화권별로 운영하는 것으로 ‘하나의 중국’ 원칙을 부정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한준현 고려대 교환학생교류회(KUBA) 회장은 “이번 행사는 KUBA에서 매 학기 한 번씩 진행하는 ‘세계인의 축제’로, 이러한 화합의 장에서 정치·외교적인 문제가 제기된 것에 대해 매우 안타까움을 느낀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번 논란이 더욱 주목을 받는 건 그간 '하나의 중국' 원칙 문제에 자주 거론됐던 대만, 홍콩 등이 아닌 티베트가 언급됐다는 점이다. 1950년 중국의 무력 합병에 의해 시작된 중국공산당과 티베트 간의 갈등은 유혈 사태까지 벌어지는 등 최고조에 달한 상태다.  

티베트의 독립을 주장하는 사람들은 “티베트는 중국공산당이 무력으로 침략해 불법점유하고 있는 곳”이라며 “근대적인 무기와 군대도 없던 티베트가 막강한 화력을 보유한 중국 인민해방군의 침략에 속수무책으로 당했고, 마치 한국이 일본에 식민지 지배를 당한 것처럼 티베트 역시 중국의 식민지가 됐다”고 말한다. 홍콩, 대만과 달리 티베트는 중국이 군을 동원해 무력 점령한 곳이기 때문에 티베트를 독립국으로서 인정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중국은 '하나의 중국' 원칙과 연관된 문제에 최근 유독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앞서 중국 정부는 해외 항공사의 대만·홍콩 국가 표기를 지적하면서 이에 대한 수정을 공식 요청하기도 했다.

국제사회의 위치 등을 고려해 외교적인 측면에서 중국이 ‘하나의 중국’ 원칙을 강력하게 주장할 수도 있다. 하지만 한 대학 교정에 마련된 ‘세계인의 축제’, ‘화합’의 자리를 향한 중국 측의 도가 지나친 지적은 내정간섭이라는 지적과 함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