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팀 킴' 팬 선물·공식 SNS 모두 김민정 감독단이 관리…도대체 왜?

정혜인 기자입력 : 2018-11-16 04:01수정 : 2018-11-16 04:01
감독단 가족, 컬링계 독식 위해 선수 억압하고 성장 막아

컬링 전 여자 국가대표팀 '팀 킴'이 15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최근 불거진 논란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경애, 김영미, 김선영, 김은정, 김초희 선수. 팀 킴은 지난 8일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과 김민정 경북체육회 감독, 장반석 감독을 포함한 지도자의 비인격적인 대우와 상금 배분 등의 문제를 제기했다.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한국 컬링 사상 최초 은메달을 획득한 경북체육회 여자컬링 ‘팀 킴’이 감독단 가족의 전횡을 추가 폭로했다. 감독단의 가족은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 김민정·장반석 감독 등이다.

김은정·김영미·김선영·김경애·김초희 ‘팀 킴’은 15일 서울 올림픽파크텔에서 감독단 가족의 횡포 폭로에 대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최근 팀 킴은 자신들을 지도해온 김경두 전 부회장, 김민정·장반석 감독에게 폭언 등 부당한 대우를 받아왔다고 폭로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팀 킴’은 감독단 가족들이 선수들의 성장을 막았다고 주장하며 팬들의 선물과 편지는 항상 뜯어진 채 받았다고 주장했다. 앞서 팀 킴은 김민정 감독이 본인들 몰래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인스타그램 계정을 만들고 직접 관리했다고 밝힌 바 있다.

김선영 선수는 “올림픽 이후에 저희에게 온 팬분들의 선물과 편지는 항상 뜯어진 채로 받았다. 팀으로 온 선물들은 이해할 수 있었다. 하지만 선수 개인에게 온 선물들과 편지를 다 뜯어서 먼저 감독님이 확인하시고 선수들에게 준 것은 이해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팀 킴은 지난 6일 호소문을 통해 “김 감독이 개인 사생활 부분에 개입해 SNS 활동도 금지했다”며 “저희도 모르는 사이에 팀 계정이 생겼다”고 전했다. 김선영 선수는 “팀 계정을 저희랑 같이 의논한 후에 올리는 게 아니라 무조건 (감독) 자기 생각으로 했다. 팀 계정은 저희가 한 번도 얘기한 적도 없고, 저희 의견이 들어간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팀 킴은 감독단 가족이 컬링계를 자신들의 뜻대로 하고 싶어 선수들을 억압했다고 봤다. 김은정 선수는 “교수님 가족과 교수님은 우리나라 컬링에 큰 역할을 하고 싶어 하시고, 그 위에서 자신 뜻대로 컬링을 돌아가고 싶어 하신다"며 “거기에 선수들을 이용한다. 선수 성장을 막는 이유는 그 단 한 가지며, 모든 것이 교수님이 원하시는 사적인 욕심으로 돌아간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선수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선수 생활을 걸었다”며 “감독단 가족의 독식이 이제는 끝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