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돌 꺾은 구글 인공지능, 지진 피해도 막는다

정명섭 기자입력 : 2018-11-06 14:42
AI가 데이터로 지진 학습해 여진 가능성 예측 美 하버드·코네티컷대와 공동연구, 네이처지에 연구 성과 게재 “AI로 인류 난제 해결할 것”

마틴 와튼버그 구글 시니어 스태프 리서치 사이언티스트가 6일 서울 강남 소재 구글코리아 본사에서 자사가 연구 중인 ‘AI 여진 예측 모델’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정명섭 기자]


‘232만명’

1900년부터 2015년까지 지진으로 숨진 희생자 수(독일 카를스루에공대 조사)다. 1960년대 이후만 놓고 보면 지진은 자연재해 중에서도 사망 원인 1위로, 전체 사망자의 40%를 차지했다. 인간은 이 거대 재해에 속수무책이었다. 여전히 세계 14억 인구는 지진 위험성이 높은 활성단층 지역 200㎞ 이내에 살고 있다. 그러나 앞으로 인공지능(AI) 기술이 지진 발생 가능성을 예측해 인명과 재산 피해를 막는 시대가 올 전망이다.

구글은 6일 서울 강남 소재 구글코리아 본사에서 자사가 연구 중인 ‘AI 여진 예측 모델’을 소개했다. 구글은 AI 인공신경망에 과거 발생한 대형 지진의 규모, 발생 시간과 위치, 여진 정보 등을 입력해 AI가 지진을 학습하도록 했다. 이후 시뮬레이션에 새로운 본진 데이터를 넣어 여진을 예측하는 과정을 반복했다. 여기에 사용된 본진과 여진 데이터는 각각 118건, 13만1000건이다.

그 결과, 구글은 본진이 발생시킨 지질 변화와 여진 간의 상관관계를 파악해 여진 위치를 예측하는 모델을 얻었다. 이는 미국 하버드대, 코네티컷대 등과의 공동연구 성과다. 이 연구는 지난 8월 세계적인 과학저널 ‘네이처’에 게재되기도 했다.

마틴 와튼버그 구글 시니어 스태프 리서치 사이언티스트는 “지진이 발생하면 그 이후에 발생하는 여진의 파괴력을 무시할 수 없다”며 “여진을 예측하면 구조대가 인명 구조를 위해 어디로 출동해야 하며, 통신기지국은 어디에 설치해야 하는지 알 수 있다”고 말했다.

기존에는 본진이 발생시키는 응력의 힘을 계산해 여진 발생 가능성을 파악해왔다. 구글의 여진 예측 모델은 기존 모델 대비 예측률을 두 배가량 높였다. 다만 예측 정확도는 백번 중 여섯번 수준으로, 실제 현장에 투입되기에는 미진한 상태다.

마틴 와튼버그 리서치 사이언티스트는 “막연한 추측에 비해 예측 결과가 향상된 것은 의미가 있다”며 “이 모델은 연구 초기 단계로, 정확성이 얼마나 발전할 것인지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구글은 지난해 7월 AI로 인간의 삶에 도움을 주는 도구를 설계하는 ‘페어(PAIR, People+AI Research) 이니셔티브’ 조직을 출범했다. 사람과 AI를 잇는 시스템을 연구하는 것이 임무다. 핵심 목표 중 하나는 여진 예측 모델과 같이 인류가 직면한 수많은 난제를 AI로 해결하는 것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