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무역협회 "해외인력 양성해 중소기업 진출 터 닦는다"

오수연 기자입력 : 2018-10-24 13:05

[한국중소벤처무역협회 로고]


한국중소벤처무역협회(KOSTA)가 중소기업·벤처기업의 해외 진출 기반 확보를 위한 해외 인력 양성에 나선다.

한국중소벤처무역협회 관계자는 24일 "국내 정보통신(IT) 중소기업·벤처기업들이 동남아시아 등 해외로 진출하려는 수요는 높지만 현지 인력 채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국내 우수 대학과 연계해 현지 대학에 게임 관련 학과 등의 커리큘럼을 수출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고급 인력을 양성해 장기적으로 국내 중소기업·벤처기업의 진출 기반을 마련하는 한편 해외 창업 기회도 늘리는 효과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지난 4월 설립돼 이달로 창립 6개월을 맞았다"며 "설립 초기 180여 개에 불과하던 회원사가 250개 사로 증가하는 성과가 있었다"고 밝혔다.

협회는 "회원사들의 다양한 애로사항을 해결해 중소기업·벤처기업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올해는 창립 첫 해로 기반을 닦기 위해 힘쓰는 중이고,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지원을 다각화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중소벤처무역협회는 중소벤처기업부 출범 이후 첫 설립 승인을 받은 민간경제단체다. 우수한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의 해외 진출을 촉진해 급변하는 무역 환경에 대응하는 선제적 지원으로 기업 경쟁력을 높이고,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하고자 하는 목적으로 설립됐다.

지난 8월에는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과 국내 중소기업·벤처기업의 수출경쟁력 강화 및 판로지원을 위해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5월에는 중소기업·벤처기업이 각종 시험·인증으로 수출장벽에 가로막히지 않도록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KTR)과 MOU를 맺는 등 중소기업과 벤처기업 성장을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