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사 16주년, 창간 11주년 아주경제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식약청, 청정원 '런천미트'에서 세균 발견 '판매중단 및 회수'···유통기한 2019년 5월 15일 '주의'

장윤정 기자입력 : 2018-10-23 19:48수정 : 2018-10-23 19:48

[사진 =식품안전나라]


대상 '청정원 런천미트'에서 세균이 발견돼 판매중단 및 회수 권고를 받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대상 천안공장에서 2016년 5월에 제조된 청정원 런천미트가 정부수거 검사 결과 세균 발육으로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23일 밝혔다.

식약처는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의 경우 섭취를 중단하고 구입처에서 반품하라고 권고했다. 해당 제품은 2016년 5월 17일 제조되어 유통기한이 2019년 5월15일까지인 런천미트다. 제조사인 대상은 즉시 판매중단 및 회수, 반품 조치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회수 조치와는 별도로 세균 검출에 대해서는 자체적으로 조사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대상은 "런천미트 등 캔햄의 경우 멸균 제품이어서 세균이 나올 수 없는데다 생산한지 2년이 넘은 제품이어서 생산과정에서 세균이 들어갔다면 이미 제품이 상했어야 했다"며 세균 검출 과정에 대해 의문을 표시했다. 이에 따라 어떤 과정을 통해 세균이 나왔는지를 집중 조사할 예정이다.

이번 회수 대상은 유통기한이 2019년 5월15일까지인 제품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